•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태희♥’ 비 측 “불륜설 사실 무근, 강경대응할 것”(공식)

‘김태희♥’ 비 측 “불륜설 사실 무근, 강경대응할 것”(공식)

기사승인 2022. 10. 06. 15: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919001113289_1568859529_1
김태희(왼쪽), 비 /제공=레인컴퍼니
가수 겸 배우 비 측이 골프선수 A씨와의 불륜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비의 소속사 레인컴퍼니 관계자는 6일 "비와 관련한 루머는 사실무근이다"라며 "이에 대해 강경대응도 진행할 것이다. 정확한 입장은 곧 밝힐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최근 유부남 연예인 두 명이 동시에 골프선수와 불륜 관계라는 기사를 보도했다. 이니셜로 지칭된 해당 기사가 온라인상에 퍼진 뒤 이 중 비와 김태희가 이니셜의 주인공이라는 루머가 함께 떠돌았다.

비는 2017년 김태희와 결혼했으며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