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화물연대 불법행위, 끝까지 추적…예외없이 사법조치”

경찰 “화물연대 불법행위, 끝까지 추적…예외없이 사법조치”

기사승인 2022. 11. 28.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기한 김의겸 의원 소환 가능성 시사
닷새째 접어든 화물연대 총파업
화물연대 총파업 닷새째인 28일 오전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 화물차들이 멈춰 서있다./연합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는 화물연대 총파업과 관련해 "핵심 주동자와 극렬행위자, 배후까지 끝까지 추적해 예외없이 사법조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국수본 관계자는 28일 정례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거듭 '엄정대응'을 강조했다.

경찰은 앞서 화물연대 총파업과 관련해 시설물 출입구 봉쇄, 화물차량 정상운송 방해, 비조합 운전자 폭행 등 불법행위 강행시 예고대로 불법행위자 현장 체포를 원칙으로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현재까지 운송방해 등 집단적 불법행위가 발생하지는 않은 상태로 파악하고 있다.

특히 경찰은 '청담동 심야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 가능성도 시사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달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7월 19∼20일 윤석열 대통령과 법무법인 김앤장 변호사 30명과 함께 강남구 청담동 고급 술집에서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김 의원은 술자리에 있었다는 첼리스트 A씨가 전 남자친구 B씨에게 이런 내용을 말한 통화 내용을 공개했고, 유튜브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는 통화 내용을 담은 영상을 유튜브 채널에 올렸다.

이후 김건희 여사 팬카페인 '건사랑'과 보수단체 '새희망결사단'은 지난달 김 의원과 더탐사 관계자들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이후, 경찰에 소환된 A씨는 "전 남자친구를 속이려고 거짓말을 했다"고 진술했으며, 경찰은 A씨가 술자리가 있었다는 때에 해당 술집에 없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경찰은 의혹을 제기한 첼리스트와 제보자 남성 등 2명을 출국금지한 상태라고 밝혔다.

국수본 관계자는 '김 의원을 소환 조사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필요하면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또 더탐사 취재진은 전날(27일) 한 장관의 자택인 강남구 도곡동 한 주상복합아파트의 현관문 앞까지 무단으로 찾아갔다가 한 장관에게 공동주거침입 등 혐의로 고발당하기도 했다. 더탐사는 앞서 한 장관의 퇴근길 승용차를 뒤쫓은 혐의로 고소당해 경찰 수사를 받아왔다.

경찰 관계자는 "두 사건을 검토해 연관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병합해 처리하겠다"며 "(고소인인) 한 장관에 대한 조사도 출석 형태로 할 것인지 진술 조서를 받을 건지 본인 의사를 반영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을 공개한 언론매체 '민들레' 등에 대한 수사와 관련해 총 4건의 고발장을 접수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국수본 관계자는 "관계자 조사 및 자료 분석 등을 통해 명단 입수·공개 경과 등을 확인 중"이라며 "관련 법리·판례까지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참사 후 온라인 상에서 희생자에 대한 모욕 게시글 등 2차 가해에 대해선 "악의적인 허위·비방글 및 신상정보 유출 등 위법행위 33건을 수사착수해 4명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전했다.

나아가 경찰은 마약류 범죄 집중단속을 시작한 8월1일부터 지난 20일까지 총 4109명을 검거해 이 가운데 64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