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대통령 “광복 100주년, 화성에 태극기 꽂을 것”…우주경제 로드맵 발표

윤대통령 “광복 100주년, 화성에 태극기 꽂을 것”…우주경제 로드맵 발표

기사승인 2022. 11. 28. 17: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5년 발사체 개발해 2032년 달 착륙"
"우주 개발 예산 2배 확대…2045년 100조 투자 이끌어 낼 것"
윤석열 대통령, 미래 우주 경제 로드맵 발표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JW메리어트 호텔 서울에서 열린 미래 우주 경제 로드맵 선포식에서 대한민국이 우주경제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2045년까지의 정책방향을 담은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연합
윤석열 대통령이 2045년까지 대한민국 경제의 영토를 달과 화성으로 넓혀 우주경제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윤 대통령은 28일 서울 JW매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 선포식'에 참석해 "앞으로 다가올 미래에는 성공한 나라가 우주를 꿈꾸는 것이 아니라 우주를 꿈꾸는 나라가 성공한 나라가 될 것"이라며 "2045년에는 화성에 태극기를 꽂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윤 대통령은 새 정부 국정과제인 '우주항공청' 출범 등의 내용을 담은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을 발표하며 향후 우주 분야에 대한 정부의 목표들을 제시했다. 앞으로 5년 안에 달을 향해 날아갈 수 있는 발사체의 엔진을 개발하고, 10년 후인 2032년에는 달에 착륙해 자원 채굴을 시작하겠다는 게 기본 골자다.

특히 윤 대통령은 광복 100주년인 2045년에 화성에 착륙한다는 로드맵을 천명했다. 윤 대통령은 "우주 강국을 향한 우리의 꿈은 멀고 먼 미래가 아니라, 우리 아이들과 청년들이 가질 기회이자 성취가 될 것"이라며 "우주경제 로드맵을 통해 우리의 경제 영토를 지구를 넘어 달과 화성으로 넓혀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계 5대 우주기술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누리호 보다 강력한 차세대 발사체를 개발하고, 발사체와 위성의 핵심 부품에 대한 기술 자립을 이룰 것"이라며 "이를 위해 5년내에 우주 개발 예산을 2배로 늘리고, 2045년까지 최소 100조 이상의 투자를 이끌어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이러한 우주경제 로드맵은 우주항공청을 설립해 구체화해 나갈 것"이라며 "제가 직접 국가우주위원회의 위원장을 맡아 우주경제의 시대를 착실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