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의사들 ‘제약 디지털 마케팅’ 긍정…만족도 대웅·한미 순

의사들 ‘제약 디지털 마케팅’ 긍정…만족도 대웅·한미 순

기사승인 2022. 11. 29. 09: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터엠디] 제약서 디지털 마케팅 관련 설문조사
의사 대부분은 제약사의 디지털 마케팅 활동이 정보 습득에 유용하다고 생각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의사 전용 지식·정보 공유서비스 기업 인터엠디컴퍼니는 지난 10~14일 의사 1000명을 대상으로 제약사의 의사 전용 포털 등 온라인 기반 마케팅 활동에 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설문 결과 의사 91%는 '제약사 디지털 마케팅 활동이 처방에 긍정적 영향을 끼친다'고 응답했다. '신제품 정보를 얻는 데 유용하다'는 응답이 42.8%로 가장 많았고, '기존 처방 약제 추가 정보를 얻는 데 활용한다'는 답도 30.3%였다.

디지털 마케팅을 잘하는 제약사는 대웅제약(15.7%), 한미약품(14.4%), 비아트리스(8.65%), JW중외제약(7.8%), 보령(7.1%) 순이었다. '제약사 의사 전용 포털에 1~4개 가입했다'는 응답이 78.8%로 가장 많았다. '포털을 자주 이용하지 않는다'는 응답도 32.5%였다.

의사들은 포털에 대해 아쉬움으로 콘텐츠 부족, 더 갱신되지 않는 특정 약물에 집중된 옛날 정보, 커뮤니티 활성화 부족 등을 꼽았다. 가독성, 강의 다시 보기 서비스, 다양한 진료과·질환 콘텐츠, 약제 사용 관련 최신 가이드라인 등의 보강 필요성도 제기했다.

이영도 인터엠디 대표는 "코로나 이후 제약사의 디지털 마케팅 경쟁이 치열해지며 확고한 방향성을 가진 디지털 마케팅 전략과 이를 바탕으로 한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하다"며 "기술 기반 다양한 마케팅 툴 도입, 기존 디지털 마케팅 방식의 고도화, 데이터 기반의 타깃 마케팅, 유저 기반의 차별화된 콘텐츠 등 다양한 방안을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