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홍근 “이상민 해임건의안 내일 제출…대통령 거부 시 탄핵소추안 추진”

박홍근 “이상민 해임건의안 내일 제출…대통령 거부 시 탄핵소추안 추진”

기사승인 2022. 11. 29. 11: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박홍근 '국민의힘, 예산심사 지연하면...민주당 단독으로 심사'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이병화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민주당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파면 요구에 응하지 않은 윤석열 대통령을 비판하며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이 이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탄핵소추안까지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박 원내대표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국민과 유가족의 뜻을 받들어 참사 이후 한 달이 되기 전까지 이 장관 파면을 요구했다"며 "대통령은 끝내 민심과 맞섰고, 국민 명령을 마지막까지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날 의원총회를 거쳐 오는 30일 해임건의안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발의 때처럼 또다시 국민과 국회의 뜻을 무시한다면 지체 없이 탄핵소추안까지 추진해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원내대표는 "장관 해임건의안과 탄핵소추안은 대한민국 헌법에 규정된 입법부의 책무 중 하나"라며 "대통령이 이를 가볍게 여기고 무시한다면 이는 헌법 정신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보다 윤 대통령 심기 경호만 중요한 집권여당의 국정조사 방해가 벌써부터 점입가경"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어제 국민의힘 국정조사 특위 위원들은 이 장관 파면 요구를 철회하지 않으면 사퇴할 수 있다며 국민들을 겁박하고 나섰다"며 여당이 국정조사를 정쟁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당이 셀프 사퇴를 운운하며 또다시 국정조사 합의를 파기한다면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