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尹 “화물연대 운송거부, 北핵 위협과 마찬가지”…‘종북 주사파’ 발언과도 연계

尹 “화물연대 운송거부, 北핵 위협과 마찬가지”…‘종북 주사파’ 발언과도 연계

기사승인 2022. 12. 05.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불법 행위와 폭력에 굴복하면 악순환 반복"
與 "민노총, 노동자 아닌 북한 대변 집단 의심"
무역의날 기념식 축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9회 무역의날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연합
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사태에 대해 "북한의 핵 위협과 마찬가지"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최근 참모들과의 비공개 회의에서 "핵은 안 된다는 원칙에 따라 대북 정책을 펴왔다면 지금처럼 북핵 위협에 처하는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5일 전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불법 행위와 폭력에 굴복하면 악순환이 반복될 것"이라고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 지도부가 조합원의 업무 복귀를 방해하는 등 행위에 대해 엄단해야 하는 점을 거듭 강조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휴일인 전날 주재한 관계장관회의 마무리 발언에서도 "지금 이 시점에 정부가 해야 할 일은 범죄로부터 국민을 지켜내는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북한의 핵 위협' 발언은 윤 대통령의 '종북 주사파' 발언과도 궤를 같이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 정권과 민주노총 지도부의 연결고리에 대한 정부·여당의 의심이 깔린 발언이 아니냐는 해석이다.

지난 10월 윤 대통령은 국민의힘 원외 당협위원장들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자유민주주의에 공감하면 진보든 좌파든 협치하고 타협할 수 있지만 종북주사파는 진보도 좌파도 아니다, 반자유·반국가·반헌법 세력과는 협치가 불가능하다"고 발언한 바 있다.

또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도 전날 논평에서 민노총 홈페이지에 '민주로총에 보내는 련대사'라는 북한 조선직업총동맹의 문서가 게시된 점, 민노총이 6일 전국 총파업 투쟁에 나서는 점 등을 지적하며 "북한을 대변하는 민노총, 차라리 '민로총'으로 이름을 바꿔라"고 질타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노동자 대변이 아닌 북한을 대변하는 집단이 아닌지 의심케 하기 충분하다"고도 지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