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티빙 ‘술꾼도시여자들’ 시즌2, 오늘 베일 벗는다…산속으로 떠난 이유는?

티빙 ‘술꾼도시여자들’ 시즌2, 오늘 베일 벗는다…산속으로 떠난 이유는?

기사승인 2022. 12. 09. 08: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술도녀
/제공=티빙
배우 이선빈, 한선화, 정은지가 속세를 떠나 산속으로 들어간다.

9일 첫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2'는 하루 끝의 술 한잔이 인생의 신념인 세 여자의 일상을 그린 본격 기승전술 드라마, 그 두 번째 이야기다.

지난 해 '술꾼도시여자들'은 안소희(이선빈), 한지연(한선화), 강지구(정은지)는 술과 의리에 진심인 십년지기 절친으로 빛나는 우정 서사를 그리며 많은 이들에게 공감과 감동을 선사했다. 앞서 한지연이 갑작스레 유방암 판정을 받으면서 세 사람의 일상 속에 엄청난 후폭풍이 닥쳤던 만큼 이번 시즌2에 대한 기대가 모아졌다.

그런 가운데 자연인으로 변신한 안소희, 한지연, 강지구의 다채로운 모습이 담긴 스틸컷이 공개됐다. 특히 서로의 손을 맞잡은 채 숲속 명상을 즐기고 있는 이들의 얼굴에는 사회생활의 치열함과 달리 모든 것을 내려놓은 듯한 여유로움이 느껴진다.

이들은 한지연의 유방암 자연 치유를 위해 움막 아지트를 짓고 야생동물과 공존하는 등 도시에서는 전혀 경험해보지 않았던 버라이어티한 상황들을 마주할 예정이다. 이에 같이 싸고 같이 먹고 같이 자는 일심동체 세 친구가 두메산골에서 벌이게 될 좌충우돌 야생 정착기에 기대가 모아진다.

여기에 안소희의 직장 동료 강북구(최시원)와 술꾼 3인방의 운명적 재회 현장이 담긴 스틸도 공개됐다. 강북구는 대충 기른 머리와 덥수룩한 수염의 강력한 비주얼로 시선을 잡아당긴다. 도시에서 사라진 3인방을 찾아다니는 그의 눈빛에서는 어딘가 아련함이 느껴져 그간의 고된 여정을 짐작게 한다.

'술꾼도시여자들2'는 9일 오후 4시 티빙에서 공개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