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둔촌주공 2순위 청약 마감도 실패

둔촌주공 2순위 청약 마감도 실패

기사승인 2022. 12. 09. 11: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둔촌주공
서울 강동구 둔촌동 둔촌주공 재건축(올림픽파크 포레온) 아파트가 2순위 마감에도 실패했다.

9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전날 실시한 '올림픽파크 포레온' 2순위 청약에서 총 16개 주택형 중 4개 주택형이 미달됐다. 서울은 투기과열지구에 속해있어 입주자 모집가구 수의 500%까지 청약통장이 들어와야 순위내 청약을 마감한다.

1순위 모집에서는 청약통장 1만7378개가 접수됐지만 2순위 접수건수는 2775건에 불과했다. 1순위에서 8개 주택형이 미달돼 2순위까지 청약을 진행했으나 4개 주택형만 마감됐다.

청약이 미달된 주택형은 39㎡·49㎡A·84㎡D·84E㎡다. 84E㎡의 경우 부엌 전망 설계로 논란이 일어나기도 했다.

올림픽파크포레온은 오는 15일 청약 당첨자를 발표한다. 계약은 내년 1월 3~17일이다.

계약을 마친 뒤 발생한 미계약 물량에 대해서는 무순위 청약을 실시하게 된다.

입주예정 시기는 2025년 1월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