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천리안위성 2B호’ 인도네시아와 공동활용…“태평양 협력도 지속 추진”

‘천리안위성 2B호’ 인도네시아와 공동활용…“태평양 협력도 지속 추진”

기사승인 2023. 09. 24. 12: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수부 국립해양조사원, 인도네시아와 ODA 이행약정 체결
천리안 2B호
천리안 2B호./제공=해양수산부
적도 상공 약 3만6000㎞에 있는 우리나라 천리안위성 2B호에 대해 인도네시아와 공동 활용체계가 구축돼 앞으로 더욱 정확한 위성자료를 생산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정부는 태평양 지역 국가와의 협력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은 지난 19일 인도네시아의 해양재해 예방을 위해 천리안위성 2B호를 활용하는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의 이행약정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앞서 인도네시아는 지난 2021년 기후변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으로 2030년까지 약 2000개의 섬이 사라질 위기에 처하면서 우리나라에 천리안위성 2B호 활용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주요 사업 내용은 인도네시아 해역에 대한 천리안위성 2B호 위성정보의 수집·분석·관리 시스템 구축 및 융복합 활용 기술개발, 공동 해양조사, 전문 인력 양성 교육 등이다. 이번에 체결한 이행약정으로 양국 간 천리안위성 2B호 활용에 대한 책임, 의무, 지원, 분담 등 세부사항을 정해 사업 추진력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정부는 보고 있다.

천리안위성 2B호의 관측항목은 해양 250m, 환경 7km로 탁도, 부유물질, 식생 등이다.

이철조 국립해양조사원장은 "인도네시아는 위성영상 검·보정 자료를 수집하기에 최적지로 평가된다"며 "우리나라도 이번 이행약정을 계기로 더욱 정확한 위성자료를 생산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공동 활용체계로 기후변화 대응을 실질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태평양 지역 국가와의 협력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해양위성 관찰범위
인도네시아 부근 촬영 영역./제공=해양수산부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