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의협,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예고…“정부 3대 요구안 수용하라”

의협,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예고…“정부 3대 요구안 수용하라”

기사승인 2024. 06. 18. 16: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임현택 회장 "의사를 전문가로 대우할 때 까지 끝까지 싸울 것"
정부, 여전히 강경한 태도 "극단적 경우 법인해산도 가능"
clip20240618163636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열린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에서 대회사를 하고 있다./대한의사협회
대한의사협회가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할 것을 선언했다. 정부가 의협이 제안한 △의대 정원 증원안 재논의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쟁점 사안 수정·보완 △전공의·의대생 관련 행정명령·처분 소급 취소 등 3대 요구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서다.

임현택 의협 회장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열린 '의료농단 저지 전국의사 총궐기대회'서 "정부가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우리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임 회장은 "폭압적인 정부가 전공의를 포함한 의사들을 전문가로서, 생명을 살리는 소중한 존재로서 대우할 때까지 끝까지 싸우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이어 "우리나라 의료 수준을 나락으로 떨어뜨리는 의대 정원 증원, 의료농단 패키지 강요, 전공의와 의대생들에 대한 부당한 탄압을 즉각 멈춰줄 것을 요구한다"며 "정부는 자신의 미래를 포기하고 사직한 전공의들을 범죄자 취급하는 걸로도 모자라 이제는 도망간 노예 취급하며 다시 잡아다 강제노동 시키겠다고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정부는 의협의 요구안에 대해 여전히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날 전병왕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의협의 집단 진료거부는 협회 설립 목적과 취지에 위배되는 행위"라며 "목적과 취지에 위배되는 행위와 불법적 상황을 계속해 의료 이용에 불편을 초래하면 시정 명령을 내릴 수도 있고, 명령을 따르지 않으면 임원을 변경할 수도 있으며 극단적인 경우에는 법인 해산도 가능하다"고 경고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