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韓들어올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백신, 고령층 효능 논란

韓들어올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백신, 고령층 효능 논란

기사승인 2021. 01. 27. 16: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0626383_001_20201127104457475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모습. 사진=AP연합뉴스
한국에 들여오기로 한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학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효능 논란에 휩싸였다. 2차 임상시험 대상이 전원 55세 이하의 비교적 젊은 층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고령층에도 효과가 있는 것인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유럽의회 보건위원회에 출석한 유럽의약품청(EMA) 에머 쿡 청장은 특정 연령대에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도록 승인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고 영국공영방송 BBC와 가디언 등이 전했다.

쿡 청장은 “과학적이고 전문적인 논의가 진행되고 있어 속단하지는 않겠다”면서도 “특정 연령대에 초점을 맞춰 사용을 승인하자는 결론이 날수도 있고, 보다 넓은 연령대를 대상으로 하자는 결론이 나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특정 연령대란 젊은 층을 의미한다. 쿡 청장에 따르면 고령층에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효과가 있는지를 두고 현재까지 극소수를 대상으로만 연구가 수행됐다. 지난 23일 아스트라제네카는 옥스포드대학과 공동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효과가 70%였다고 밝히면서 1회분을 2번 투약한 집단에서는 예방 효과가 62%, 먼저 1회분의 절반을 투약하고 한 달 뒤 1회분을 모두 투약한 집단에서는 90%의 효과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시험 결과에 의혹이 제기되자 아스트라제네카는 두 번째 방식의 임상시험 대상은 2741명이었고 모두 55세 이하인 젊은 층이었다고 공개했다. 이를 놓고 면역 활동이 왕성한 젊은 층에게 백신을 접종해 예방효과가 높게 나왔다는 의문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70% 백신 접종 효과도 서로 다르게 설계된 영국과 브라질에서의 임상 결과를 종합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쿡 청장은 “이미 연구조사가 마무리된 사람들에 대한 연구 자료가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는 물론 백신접종 시 예상되는 문제점도 알아내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아스트라제네카 효능 문제를 적극적으로 제기하는 국가는 독일이다. 독일 경제지 한델스블라트와 일간지 빌트는 25일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65세가 넘는 고령층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예방효과가 8%에 그친다고 보도했다.

아스트라제네카 측은 “완전히 잘못된 보도”라며 맞섰다. 영국 백신접종 및 면역 공동위원회(JCVI)도 고령층 사용을 승인했다는 것이다.

독일 보건부는 신문들이 수치를 혼동했다며 8%는 예방효과가 아닌 임상시험에 참여한 56~69세 비율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보건부는 “아스트라제네카는 (백신) 시험에 참여한 고령층이 다른 제조사보다 적었다”고 꼬집었다. 독일 정부 관계자를 인용한 파이낸셜타임스(FT)는 “아스트라제네카가 공급한 임상 자료는 다른 제조사(화이자·모더나 등)보다 고령자에 대한 효능을 명시한 데이터가 적다”고 우려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