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기원 밝힐 WHO 전문가팀, 격리 족쇄 풀렸다

코로나19기원 밝힐 WHO 전문가팀, 격리 족쇄 풀렸다

기사승인 2021. 01. 29. 14: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0106505992_20210106120254409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사진=AP연합뉴스
세계를 대혼돈에 빠뜨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원을 찾기 위해 중국에 도착했던 세계보건기구(WHO) 전문가 팀의 족쇄가 마침내 풀렸다. 이들은 격리를 끝내고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지난 14일 다국적 전문가 13명으로 구성된 전문가 팀이 2주간의 격리를 마치고 현장 조사를 위해 버스를 타고 호텔을 떠났다고 AP통신 등이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28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전문가팀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버스기사는 몸을 완전히 가리는 보호복을 입었다. 심지어 호텔 입구에는 바리케이드가 설치돼 언론의 접근을 막았다.

자오 대변인은 “WHO 전문가들이 좌담회와 방문, 현지 조사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며 “이는 미래의 위험을 예방하고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는 것이 최고 목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어떤 선입견이나 부정적 추측, 심지어 정치화한 해석은 부적절하다”며 “WHO 전문가들이 중국에서 연구 협력을 진행하는데 불필요한 방해가 될 것”이라고 미국을 염두에 둔 듯한 발언을 덧붙였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27일(현지시간) 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해 강력하고 분명한 국제적 조사를 원한다고 밝힌 데 대한 반응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중국이 조사 활동을 어디까지 보장할지는 아직 더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이다. 전문가팀은 첫 집단감염지인 화난수산시장과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했던 병원, 연구기관 등을 방문할 것이 유력시되고 있다.

전날에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문가 팀을 만나고 싶다는 코로나19 사망자 유가족에 대해 보도하기도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