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거리두기에 지친 일본…연휴 인파 급증에 긴급사태 연장 될 듯

코로나19 거리두기에 지친 일본…연휴 인파 급증에 긴급사태 연장 될 듯

기사승인 2021. 05. 05. 15: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505151950
지난달 29일 도쿄 하네다 공항이 여행객으로 붐비고 있다./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가 발효 중인 일본에서 연휴를 맞아 외출 인파가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쿄신문은 도쿄 등 번화가의 인파가 지난해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이동통신사 NTT도코모가 분석했다고 5일 보도했다.

전날(4일) 오후 3시 기준 일본 도쿄도 시부야구 중심가의 인파는 지난해 5월 평균과 비교해 91.8% 증가했다. 교토역 인파도 68.2% 증가했다.

긴급사태가 발효되지 않은 지역도 나들이객으로 붐볐다. 산케이신문이 빅데이터 업체인 아구프의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미에현 이세시 소재 신사인 이세진구의 1∼3일(토∼월요일) 정오 무렵 인파는 지난해 5월 2∼4일(토∼월요일) 같은 시간대의 15.4배 이상 늘었다.

일본 공영방송인 NHK의 집계 결과, 최근 일주일간 일본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만6939명으로 직전 일주일보다 7.4%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도쿄, 오사카, 교토, 효고현에 발효 중인 긴급사태를 연장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요미우리 신문은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