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을미사변, 일본 정부 나선 국가 테러 행위” 규탄

북한 “을미사변, 일본 정부 나선 국가 테러 행위” 규탄

기사승인 2021. 11. 28. 16: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을미사변 관련 일본 외교관 추정 편지 발견
을미사변(乙未事變) ‘실행 그룹’ 중 한 명인 일본 외교관이 명성황후(明成皇后·1851∼1895) 시해 다음 날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서신이 발견됐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조선에 영사관보(補)로 머물던 호리구치 구마이치(堀口九万一·1865∼1945)가 발송인으로 돼 있는 편지에 “우리가 왕비를 죽였다”며 명성황후 시해 사건 경위가 상세히 기록된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일본 아사히신문 전자판 캡처
북한이 일본에서 명성황후 시해 관련 일본 외교관 문서가 발견된 것을 두고 “을미사변은 일본 정부가 직접 나서서 주도한 국가적인 테로(테러) 행위라는 것이 다시금 낱낱이 밝혀지게 되었다”고 비난했다.

북한 외무성 소속 차혜경 일본연구소 연구원은 28일 외무성 홈페이지에 ‘을미사변은 전대미문의 국권유린범죄’라는 글에서 “명성황후 살해 사건과 관련하여 일본 정부는 지금까지 조선봉건정부의 내란에 개별적인 일본 민간인들이 가담한 행위인 듯이 진상을 오도하면서 사실 전말을 왜곡 은폐하여왔다”고 밝혔다.

차 연구원은 “다른 나라의 주권을 존중하고 평등, 호혜, 내정불간섭의 원칙을 준수하여야 할 외교관이라는 자들까지 남의 나라 왕궁 담장을 타고넘어 황후에게 칼부림을 한 극악무도한 범죄행위는 세계외교사에 전무후무한 일”이라며 “현직 외교관들까지 동원하여 감행한 전대미문의 국권유린범죄는 세월이 가고 세기가 바뀌어도 결코 지워질 수 없으며 반드시 값비싼 대가를 치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대외선전매체 통일신보도 전날 ‘극악무도한 범죄에 대한 증거물’ 기사에서 일본의 과거 만행을 규탄했다. 매체는 “명성황후 살해사건이 철두철미 일제의 조선침략정책에 따라 계획되고 집행된 야만적인 범죄사건이었음을 다시금 실증한 증거물”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아사히신문은 조선에 영사관보(補)로 지내며 을미사변 주동의 핵심 일원이었던 호리구치 구마이치(堀口九万一·1865∼1945)가 당시 사건에서 자신의 행동을 기술한 편지가 발견됐다고 지난 16일 보도한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