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반도핑 사업 개선책 논의… 상습 도핑국가 이미지 탈피 노력

북한, 반도핑 사업 개선책 논의… 상습 도핑국가 이미지 탈피 노력

기사승인 2022. 04. 01. 0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 선전화 출판
북한이 제32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을 앞두고 선전화들을 출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연합
북한 올림픽위원회가 반도핑 사업 개선책을 논의했다. 북 올림픽위는 최근 총회를 열고 총회 세부내용을 공개했다.

북한 체육성이 주관하는 ‘조선체육’은 1일 홈페이지에 지난 25일 평양에서 열린 북한 올림픽위원회 총회 세부 내용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김일국 체육상 겸 북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반도핑위원회 위원장이 반도핑 사업에 제기되는 문제와 개선책에 대해 보고했다. 다만 북한은 반도핑위원회 위원장의 이름은 공개하지 않았다.

북한이 이례적으로 반도핑 개선책을 논의했다고 선전하고 나선 이유는 도핑 위반국으로 낙인이 찍힌 과거 이력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상습 도핑국으로 낙인되면 국제 스포츠 행사에서 여러 제약을 받는다. 최근 러시아는 국가 주도로 국가대표 선수들이 조직적인 도핑 사실이 드러나 각종 스포츠 대회에서 러시아 국적을 박탈당했다. 러시아올림픽위원회 소속으로 뛰먄서 금메달 수상 시에도 러시아 국가가 울려퍼지지 않는다.

북한 반도핑위원회는 지난해 10월 세계반도핑기구(WADA)로부터 도핑 관련 국제기준을 준수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규약 비준수 단체로 지정됐다. 북한은 2019년 2월 규약 비준수 단체로 지정됐다가 5개월 만에 자격이 회복된 바 있다. 하지만 다시 비준수 단체로 격하됐다.

WADA 비준수 단체의 경우 WADA의 금전 지원을 받을 수 없다.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제외한 스포츠 행사에서 국기를 게양할 수도 없다. 북한은 유도, 역도 등 전통적인 강세 종목에서 대표 선수들이 도핑 양성 반응을 보여 국제 스포츠계의 질타를 받은 적이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