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여정, 갑자기 톤 낮춰 “남조선 겨냥해 총포탄 한 발도 쏘지 않을 것”

김여정, 갑자기 톤 낮춰 “남조선 겨냥해 총포탄 한 발도 쏘지 않을 것”

기사승인 2022. 04. 05. 09: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여정, 南 '선제타격' 발언 발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은 2일자 담화에서 서욱 국방부 장관의 ‘선제타격’ 개념인 사전 원점 정밀타격 관련 발언을 맹비난하며 남측이 ‘심각한 위협’에 직면할 수 있다고 강력히 경고했다고 조선중앙TV가 지난 3일 보도했다. /연합
북한의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갑자기 대남 유화제스처를 취했다. 김 부부장은 5일 이틀 만에 또다시 담화를 내고 “남조선을 겨냥해 총포탄 한 발도 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서욱 국방부 장관의 ‘사전 발사원점 정밀타격’ 발언에 대해선 재차 비난하고 부득이 군사 충돌이 일어나면 핵무력을 쓰게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는 남조선을 무력의 상대로 보지 않는다”면서 “이것은 순수 핵보유국과의 군사력 대비로 보는 견해가 아니라 서로 싸우지 말아야 할 같은 민족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전쟁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서 장관의 지난 1일 ‘사전 발사원점 정밀타격’ 발언에 대해선 북한을 향한 ‘선제타격’이라고 규정하며 비난하는 입장은 여전했으나 비난 수위는 한층 낮아졌다. 그는 “쌍방의 군대가 서로 싸우면 전쟁이나 전투에서 누가 이기고 지는것을 떠나 우리 민족전체가 반세기전처럼,아니 그보다 더 깊은 상처를 입게 된다”며 “우리는 명백히 그런 전쟁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김 부부장은 “우리는 이미 남조선이 우리의 주적이 아님을 명백히 밝혔다”면서 “다시 말해 남조선군이 우리 국가를 반대하는 그 어떤 군사행동을 취하지 않는다면 우리의 공격대상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조선이 어떤 이유에서든, 설사 오판으로 인해서든 서욱이 언급한 선제타격과 같은 군사행동에 나선다면 상황은 달라진다”며 “남조선 스스로가 목표 판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남조선이 우리와 군사적 대결을 선택하는 상황이 온다면 부득이 우리의 핵 전투 무력은 자기의 임무를 수행해야 하게 될 것”이라며 “이런 상황에까지 간다면 무서운 공격이 가해질 것이며 남조선군은 괴멸, 전멸에 가까운 참담한 운명을 감수해야 한다. 이것은 결코 위협이 아니다”라고 경고했다.

이는 남한이 ‘주적’은 아니라며 대화 가능성을 열어두면서도 군사충돌이 벌어질 경우 핵무력(무기)으로 대응할 것임을 경고한 위협성 발언이다.김 부부장은 “남조선국방부 장관은 지난 1일 우리 군대의 대남타격가능수단들에 대한 ‘선제타격’을 운운하며 극도의 불안감을 드러냈다”며 “되게 겁을 먹고 있다는 것이 서욱의 느닷없는 허세에서 여지없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들(남측) 군대가 그만큼 잘 준비돼 있다는 점을 국민에게 소개하고 싶었을수는 있는 자리였다고 본다”며 “그렇다고 군을 대표한다는 자가 우리를 적으로 칭하며 ‘선제타격’을 운운한 것은 돌이킬 수 없는 대단히 큰 실수였다”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핵보유국에 대한 선제타격? 가당치 않다. 망상이다. 진짜 그야말로 미친놈의 객기다”라며 거친 언사를 동반한 지난 3일 담화에 비해서는 한층 낮아진 톤이다. 그는 “남조선 군이 우리를 적으로 칭하며 그 어떤 조건 하에서라는 전제를 달고 선제적으로 우리를 타격할 가능성에 대해 운운한 것 자체가 매우 위험하고 좋지 않은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김 부부장의 담화는 조선중앙통신뿐 아니라 전 주민이 다 볼 수 있는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도 실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