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엔 안보리, 국내 NGO에 ‘대북 연탄기계 지원’ 사업 ‘제재면제’ 조처

유엔 안보리, 국내 NGO에 ‘대북 연탄기계 지원’ 사업 ‘제재면제’ 조처

기사승인 2022. 04. 14. 10: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태양절 경축 예술소조원들 종합공연 진행
지난 13일 평양시 청년공원 야외극장에서 태양절(4월 15일) 경축 만경대학생소년궁전과 평양학생소년궁전 예술소조원들의 종합공연 ‘대원수님은 영원한 우리의 해님’이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연합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국내 비정부기구(NGO)의 대북 연탄기계 지원사업에 대해 예외적으로 제재 면제 조처를 내렸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는 14일 홈페이지에 서한을 공개하고 대북제재위가 지난 5일자로 국내 NGO ‘따뜻한 한반도 사랑의 연탄나눔운동’이 신청한 연탄성형기계 반입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대북제재위는 “북한 강원도 고성에 거주하는 취약 주민들의 수인성·식품 매개성 질병 감염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하며 면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연탄으로 식수와 음식물을 가열하면 수인성 전염병 등을 예방할 수 있다는 차원에서 제재 면제 조처를 내린 것으로 보인다.

반입 허가를 받은 품목은 컨베이어 프레임 등 기계 부품 173종이다. 이 물품은 부산항을 떠나 원산항으로 들어갈 계획이다. 이번 지원으로 북한의 온정·삼일포·고성 등지의 주민 1만 4000가구가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단체는 제출 서한에서 밝혔다.

제재 면제 유효기한은 승인일로부터 12개월이다. 지원 물품은 한 번에 또는 통합 방식으로 옮겨야 한다. 2004년 설립된 민간단체인 ‘따뜻한 한반도 사랑의 연탄나눔운동’은 과거 북한 금강산과 개성 등에도 연탄을 지원한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