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 눈] 기대와 우려 속 ‘티타임’ 부활

[기자의 눈] 기대와 우려 속 ‘티타임’ 부활

기사승인 2022. 07. 25.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현구
검찰의 언론 대상 비공개 정례 브리핑이었던, 이른바 '티타임'. 2019년 말 사라져 추억에만 남을 뻔했던 티타임이 부활하게 됐다. 법무부가 '형사사건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훈령)을 다시 손보면서 수사 책임자인 차장검사들이 '공보의 문'을 열어두면서다. 부활한 티타임은 어떤 모습일까.

티타임의 역할을 생각하기 위해 시간을 약 1년 전으로 되돌려보자. 대장동 의혹 수사에 들어간 검찰은 연일 헛발질을 해댔고, 검찰총장부터 서울중앙지검장, 수사팀장까지 '친정부 성향'이 포진된 지휘라인은 이를 보호하거나 모르는 체하기 바빴다.

그 어떤 견제나 감시도 받지 않던 대장동 수사팀은 '부실·봐주기 수사'라는 비판에도 수개월간 수사 기조를 유지했다. 초기부터 제기됐던 '윗선' 의혹은 그렇게 조금씩 묻히다가, 이제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희미해져 갔다. 티타임의 부활은 검찰의 이 같은 '깜깜이 수사' 등을 감시할 수 있다는 데 있다.

물론 티타임의 부활을 부정적으로 보는 시선도 존재한다. 검찰이 특정 사건의 수사 상황을 언론에 흘려 수사의 정당성을 확보하고 여론을 유리하게 조성한다는 것인데, 실제 과거의 한 차장검사는 이를 '영리하게' 이용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특히 이번 티타임은 과거와 달리 특정 사건에 한해서만 진행될 것이라는 점, 게다가 최근 검찰이 수사 중인 대부분의 사건이 전 정권과 연관돼 있는 점 등 때문에 이 같은 부정적인 시선이 더욱 크게 와닿는 상황이다.

사실 수사하는 입장에선 감시나 견제가 덜하기 때문에, 현재의 공보준칙을 유지하는 것이 나을 것이다. 하지만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검찰을 다시 감시의 영역 안에 집어넣기로 했다. 티타임이 치열한 수싸움이 펼쳐지는 '회전(會戰)'이 될지, '영합의 장(場)'이 될지는 이제 언론과 검찰의 손에 달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