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비판 강도 높이는 조계종 “윤석열정부 종교 편향 시정하라”

비판 강도 높이는 조계종 “윤석열정부 종교 편향 시정하라”

기사승인 2023. 11. 24. 1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사 편향과 송현동 이승만기념관 건립 등 반대
clip20231124085846
2023년 조계종 중앙종회 정기회의 모습. 해당 기사와 직접 관련은 없는 사진./사진=황의중 기자
대한불교조계종이 윤석열정부에 대해 "종교 편향을 시정하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여가고 있다.

24일 조계종에 따르면 종단 입법기관인 중앙종회의 종교편향불교왜곡대응특별위원회는 전날 성명서를 내고 "윤석열정부는 출범 이래 지속적으로 통합이 아닌 갈등을 조장하고, 사회 간 종교 간 분열을 초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석열정부의 장차관, 대통령실의 참모들, 군 장성에 이르기까지 불자(佛子)들이 거의 전무한 현실은 매우 의도된 종교 편향이라 할 수 있다. 극히 공정하고 상식적인 촉구가 이행되지 않을 시 불교계는 물론 공정과 상식을 추구하는 모든 국민과 연대해 분연히 행동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중앙종회 특별위원회는 △국가 주요 인사정책에서 편향적 인사 즉각 중지 △이승만 기념관 국유지 건립 추진 중지 △홍범도 흉상 철거 철회, 이태원 참사 유가족에 대한 진실된 추모 △종교 간 갈등 조장 중지, 국민통합을 위한 정책 수립 등을 촉구했다.

앞서 조계종은 윤석열정부의 종교 편향 시정을 촉구하는 성명을 여러 차례 냈다. 지난 14일에는 교구 본사 주지회의, 17일에는 중앙종회 초선의원 모임, 22일에는 중앙신도회가 성명을 발표했다.

조계종이 윤석열정부에 대해 강도 높은 비난을 이어가는 배경에는 인사에서 불자(불교 신자)가 배제되고 있다는 인식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대통령실에서 종교 문제를 다루는 시민사회수석의 후임자로 한때 독실한 개신교 신자를 표방하는 후보로 거론됐다는 것에 불편한 기색이다.

또한 조계종 총본산인 조계사와 태고종 총무원 사이에 있는 송현문화공원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것 역시 불교계 입장에서는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이승만기념관을 추진하는 주축이 뉴라이트 성향의 개신교 인사들이다 보니 이들이 종국에는 대한민국의 역사에서 개신교는 전면에 부각하고 불교는 배제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품고 있다. 불교계는 현재 기념관이 있는 이승만 대통령의 사저였던 이화장을 확장하거나 다른 곳에 기념관을 지을 수도 있는데 굳이 이건희미술관이 예정된 송현문화공헌을 고집하는 배경에는 이런 저의가 깔렸다고 보는 것이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