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정훈 “‘어대한’ 느끼기 어려워…여론 조성은 해당행위”

조정훈 “‘어대한’ 느끼기 어려워…여론 조성은 해당행위”

기사승인 2024. 06. 18. 0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질의하는 조정훈 의원<YONHAP NO-3185>
조정훈 국민의힘 의원./연합
조정훈 국민의힘 의원이 '어대한'(어차피 당대표는 한동훈) 여론을 형성하는 당내 인사들이 있다며 이에 대해 '해당행위'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18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어대한'은 당원 모독"이라는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의 전날 발언과 관련한 사회자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조 의원은 "대통령실이 이번 전당대회에 절대 개입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학습 효과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사회자가 "김기현 대표 때를 말하는 것이냐"고 묻자, 그는 "어쨌든 '친윤'(친윤석열)이 꼭 대통령실의 의중을 받아서 움직이는 대리인이라고 말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원총회에서 여러 얘기를 나누는데 최소한 원내 분위기는 '어대한'을 느끼기 어렵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의 출마의 자유를 인정한다"면서도 "한 가지 분명하게 경고하고 싶은 건 한동훈 아니면 절대 안 된다고 여론을 만들어가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는 해당행위로 절대로 그래선 안 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