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청년일자리 25만개 추가 창출 위한 추경 1.5조원 편성

정부, 청년일자리 25만개 추가 창출 위한 추경 1.5조원 편성

기사승인 2021. 03. 03.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년고용 예산 총 5.9조원으로 확대…일자리 104만개 창출 기대
정부, 청년고용 활성화 방안 발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청년고용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위축된 청년고용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추가경정예산 1조5000억원을 확보해 24만6000개의 일자리를 추가로 창출한다는 청사진을 밝혔다. 이를 통해 확보된 청년고용 관련 전체 예산은 5조9000억원으로 늘어나 총 104만개 이상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용노동부는 3일 ‘청년이 갈 수 있는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든다’는 방침 하에 디지털·신기술·그린 분야 고용을 확대하는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하는 ‘청년고용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불확실성 증대로 올해도 청년 고용여건의 개선이 더딜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기존 정책의 확대·보완을 통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버팀목’을 제공한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실제로 65만명에 달하는 2월 고등학교 이상 졸업자의 노동시장 진입 규모와 121만명일 것으로 잠정 집계된 지난해 체감실업자 상황을 고려할 경우 청년 고용여건의 단기간 내 회복은 어려운 상황이다.

고용부는 청년정책 기본계획 등 기존 정책을 통해 편성된 4조4000억원에 1조5000억원을 추가 확보해 청년 104만명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발표된 방안에 포함된 추가지원 과제를 통해 창출된 것으로 기대되는 일자리 규모는 24만6000개에 달한다.

우선 고용부는 콘텐츠 기획, 빅데이터 등 미래 유망산업 중심의 디지털 일자리를 5만개에서 11만개로 6만개 더 확대키로 했다. 이를 위해 중소·중견기업이 IT 활용 가능한 직무에 청년을 채용할 경우 인건비를 월 최대 180만원씩 6개월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채용청년의 30% 이상은 디지털·그린 뉴딜 등 미래 유망 분야 기업에 할당해 집중 지원한다.

청년 신규채용에 대한 특별고용촉진장려금도 시행된다. 특별고용촉진장려금 지원 대상 5만명 중 2만명을 청년에 우선 지원해 사업주의 청년채용을 유도하겠다는 취지다. 디지털일자리 사업과 달리 비IT 직무까지 확대 적용하며, 중소기업 사업주가 6개월이상 근로계약을 통해 청년을 채용할 경우 인건비를 월 최대 100만원씩 6개월간 지원한다.

또한 공공부문이 일자리 창출에 마중물 역할을 한다는 방침 하에 공공기관의 청년고용의무제를 2023년까지 2년 더 연장하기 위한 ‘청년고용촉진특별법’ 개정을 추진해 ‘공공분야 체험형 일자리’ 2만2000명 중 4200명을 1분기 내 신속 채용하고, 디지털·그린, 생활방역·안전 일자리 등의 분야에서도 청년 직접일자리 2만8000개를 만들 예정이다.

여기에 올해말 일몰 종료되는 고용증대세제의 적용기한 연장도 검토키로 했다. 고용증대세제는 청년 정규직 등 고용을 증가시킨 기업에게 1인당 연간 400만원에서 최대 1200만원까지 세액공제하는 제도다.

이밖에 대학일자리센터 기능 확대·개편, 온라인 청년센터 기능 확대 등 취업준비 중인 청년들이 필요한 정보와 서비스를 지원받아 보다 쉽게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하는 관련 인프라 보강 내용도 이번 방안에 담겼다.

이재갑 고용부 장관은 “이번 방안은 코로나19 고용위기 해소를 위해 마련된 것인 만큼 청년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집행할 것”이라며 “일자리 창출 여력이 있는 기업들은 청년 일자리를 하나라도 더 만들어 사회적 연대와 나눔을 실천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