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기사

  •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 푸틴과 우크라 원전 비무장화 논의 의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터키)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의 비무장화 문제에 관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서부 르비우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만난 뒤 귀국하는 전용기 안에서 취재진에 "젤렌스키 대통령이 러시아가 (자포리자 원전 구역에서) 모든 지뢰를 제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

  • 바이든-시진핑-푸틴, 11월 인도네시아서 첫 대면하나..조코위 확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첫 대면 만남이 11월 인도네시아에서 이뤄질 공산이 커지고 있다.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는 11월 발리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개최하는데 푸틴 대통령과 시 주석이 직접 참석 의사를 전해왔다고 조코 위도도(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밝혔다. 조코위 대통령은 블룸버그통신을 통해 "시 주석은 올 것이고 푸틴 대통령도 오겠다..

  • 휘청이는 '제조업 강국' 독일, 10배 치솟은 에너지 가격에 직격탄

    '제조업 강국' 독일이 최대 10배로 치솟은 에너지 가격 탓에 제조업 쇠퇴 위기를 맞았다는 진단이 나온다. 에너지 가격 폭등이 독일 제조업 전반에 걸쳐 큰 위기를 안기고 있다. 독일 내 전력·천연가스 가격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단 두 달 만에 2배 이상 급등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8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는 러시아가 서방 제재를 받으면서 파이프라인 천연가스(PNG) 공급량을 줄인 여파다. 특히 러시아 에너지 의존도가 높았던 독..

  • 폭염, 폭우 등 자연재해로 中 뒤숭숭

    중국이 폭염과 폭우 등의 자연재해로 뒤숭숭하다. 폭염의 경우 61년 만의 최악 상황에 직면하고 있을 정도로 심각하다. 이에 중국 중앙기상대는 19일 오전 6시(중국 시간)를 기해 고온 적색 경보를 발령했다. 신징바오(新京報)를 비롯한 중국 언론의 19일 보도를 종합하면 1961년 중앙 기상 관측 이후 가장 긴 30일 연속의 경보를 불러온 폭염이 덮친 곳은 저장(浙江)성을 비롯한 푸젠(福建), 안후이(安徽), 후베이(湖北)성과 충칭(重慶)시..

  • 원조 책받침 미녀 왕조현, 세월 무상 중년 외모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다. 여성의 비주얼 역시 마찬가지 아닐까 싶다. 열흘 붉은 꽃이 없다는 '화무십일홍'이라는 말이 괜히 있는 것이 아니다. 연예인이라고 크게 다를 것이 없다.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한때 아무리 극강의 비주얼을 자랑했다 해도 세월을 이기는 것은 불가능하다. 이 불후의 진리를 지난 세기 80∼90년대에 한국에서 책받침 미녀로 군림했던 대만 출신 스타 왕쭈셴(王祖賢·55)이 증명하고 있다고 해도 좋을 듯하다. 최근 거주하고..

  • 스페인 역대급 가뭄에 잠겨있던 5000년 전 고대 스톤헨지 유물 드러나

    역대급 가뭄이 호수 밑에 잠겨있던 약 5000년 전 고대 유물을 끌어내 세계 고고학계의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스페인 카세레스 주에 있는 발데카나스 저수지의 수위가 가뭄으로 크게 낮아지자 그 밑에 잠자고 있던 '스페인 스톤헨지'로 일컬어지는 수십 개의 거대석들이 나타났다고 로이터통신이 18일(현지시간) 전했다. 스톤헨지 거대석들은 기원전 5000년 전 고대 인류가 만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최악의 가뭄이 닥친 스페인에서 뜻밖의 유물이..

  • 일본도 못 버티는 인플레이션, 7년 7개월만 소비자물가지수 2.4%↑

    일본의 소비자물가가 4개월 연속 2%를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물가 상승은 상당부분 에너지와 식품 가격 급등 영향이라는 분석이다. 19일 일본 총무성 발표에 따르면 7월 소비자물가지수(신선식품 제외)는 작년 같은 달보다 2.4% 상승했다. 총무성이 7월 관련 통계를 인용해 변동이 심한 신선식품을 제외한 CPI(2015년=100)는 102.2를 기록했다. 일본에서 소비자물가가 2.4%나 오른 것은 소비세 인상 여파를 겪었던 2014년 12월..

  • 핀란드 30대 여성 총리 광란의 댄스파티, 마약 복용 의혹도

    2019년 당시 세계 최연소 총리에 올랐던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가 구설수에 올랐다. 30대 여성 총리인 그가 마약을 복용하고 광란의 댄스파티를 벌였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마린 총리의 파티 영상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확산하고 있으며 이를 본 여야는 일제히 마약 복용 여부를 검사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핀란드 방송 YLE를 비롯해 영국 공영방송 BBC 등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마린 총리가 핀란드 가수·방송인 및..

  • 尹대통령 비핵화 ‘담대한 구상’에 미국 “북한 긍정 반응 기대”

    윤석열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북핵 문제와 관련해 제안한 '담대한 구상'에 대해 미국 측이 힘을 실어줬다. 담대한 구상은 비핵화 로드맵으로 미국은 대화를 첫걸음으로 제시하며 북한의 긍정적인 반응을 기대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8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는 대북 협상 초기부터 북한과의 자원 교환 프로그램 등 대북 제재 면제를 모색하겠다고 했는데 비핵화 실현에 작동이 가능한가'라는 질문을 받고..

  • 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남북 대화 주장

    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이 중국 관영 신화(新華)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남북 대화에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한국 정부에 주문했다. 권 회장은 17일 보도된 인터뷰에서 "한반도에서 다시는 전쟁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후 "한·미 양국은 한반도 긴장을 유발하는 연합군사훈련을 실시하지 말아야 한다. 북한과의 대화에 더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미국은 세계 질서의 안정과 국제 협력에 반하는 '신냉전'으로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

  • 아르헨티나 살인적인 물가상승에 "못살겠다"…대규모 시위 발발

    살인적인 물가상승률과 페소화 평가절하로 생활고에 시달리는 아르헨티나 국민들이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대규모 시위를 벌였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수만명 규모의 시위대는 부에노스아이레스 중심대로에서부터 국회의사당까지 행진하며 임금 인상과 실업 수당 인상 등을 요구했다. 이날 시위는 아르헨티나 최대 노동단체인 노동총연맹(CGT)가 주축이 됐으며 다른 노조들도 가세했다. 파블로 모야노 CGT 대표는 살인적인 인플레이션으로 월급의..

  • 日, 신칸센·전철 '유자녀 전용칸' 도입 두고 날선 찬반 공방

    일본의 지하철과 전철, 고속열차 신칸센에 자녀를 동반한 부모들을 위한 전용칸이 잇따라 도입되고 있다. 하지만 전용칸 도입 소식이 전해진 후 이에 대한 여론이 갈리며 찬성하는 시민들과 반대하는 시민들 사이에 날선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17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중부를 대표하는 철도회사 JR도카이는 여름방학 기간을 맞아 도카이도 신칸센에 '자녀동반 전용칸'을 설치 했다. JR도카이 측은 전용칸 도입 취지에 대해 "어린 자녀를 데리고 여..

  • 대만·우크라 문제로 밀착하는 중·러…곧 합동 군사훈련

    대만과 우크라이나 문제로 인해 미국과 극단적으로 대립 중인 중국과 러시아의 밀착이 시간이 갈수록 강력해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조만간 양군이 참가하는 합동 군사훈련도 열릴 예정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미국을 필두로 하는 서방과 중·러의 신냉전 구도가 이제는 아예 고착화되는 분위기가 아닌가 싶다. 당 기관지 런민르바오(人民日報)의 자매지 환추스바오(環球時報)의 18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 국방부는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인 웨이신(微信·위챗)..

  • 中·日 안보수장 7시간 걸쳐 회담…'대만 정세·북핵 문제' 논의

    중국과 일본의 안보수장이 중국 톈진에서 처음 대면 회담을 갖고 대만 정세와 북핵 문제 등을 논의했다. 18일 일본 교도통신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전날 톈진을 방문한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은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과 7시간에 걸쳐 회담을 진행했다. 일본 정부에 따르면 아키바 국장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반발한 중국의 군사훈련을 비난하고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호소했다. 또 군사훈..

  • '팔레스타인 갈등' 튀르키예-이스라엘, 4년 만에 외교관계 정상화

    튀르키예와 이스라엘이 4년 만에 외교관계를 완전 정상화하고 대사를 복귀시킨다. 팔레스타인 문제를 둘러싸고 갈등을 빚어 왔던 양국은 최근 경제와 에너지 분야에서 협력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관계개선에 나서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야이르 라피드 이스라엘 총리는 이날 성명을 통해 튀르키예와의 관계를 완전히 정상화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라피드 총리는 "양국의 외교관계 개선은 인적 교류와 경제 확장, 무역, 문화적 관계 심화..
1 2 3 4 5 next block

카드뉴스

left

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