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기사

  • 엔비디아발 훈풍 탄 日 증시, 2거래일 연속 사고 최고치 경신

    일본 주식시장이 미국 엔비디아발 호재에 힘입어 2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26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일본 증시 대표 주가지수인 닛케이225 평균주가(닛케이지수)는 이날 직전 거래일보다 0.35% 오른 39,233으로 장을 마감했다. 닛케이지수는 이날 장 시작부터 강세를 시작해 오전에는 장 중 한때 39,388까지 오르기도 했다. 이는 '거품경제' 시절 세운 기존 최고가를 34년 2개월 만에 경신했던 직전 거래일인..

  • 미·영·캐나다 '가짜 뉴스' 정의에 기본합의

    외국의 가짜정보로부터 사회를 보호하기 위한 민주주의 국가들의 연합이 이뤄지고 있다. 미 국무부 산하 가짜뉴스 대응 조직인 국제관여센터(GEC) 제임스 루빈 특사가 '허위정보에 대한 정의'에 의견이 모아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영국 가디언이 26일(현지시간) 전했다. 미국, 영국과 캐나다는 이미 공식적인 기본합의문에 서명을 마쳤고 다른 국가들의 동참을 희망하고 있다. GEC는 외국에서 생산된 가짜정보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가짜정보에 대한 세..

  • 프랑스,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 위해 고령 운전자 규제 추진

    프랑스가 도로 안전을 위협하는 고령 운전자를 규제할 방법을 논의하고 있다. 현지매체 BFMTV는 25일(현지시간) 프랑스가 일정 연령 이상의 고령 운전자를 대상으로 신체검사 요구할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이미 운전면허 자격증을 취득한 운전자에 추가로 정기적인 신체검사를 요구해 평생 유효한 면허증을 박탈하기 위해서다. 프랑스를 비롯한 독일·폴란드 등 대부분의 유럽 국가에선 한 번 운전면허 자격증을 획득하면 평생 그 자격이 유지된다. 따라서..

  • "버스비 모른다고 입국 거부, 콘서트 못봤다" 또다시 분노하는 태국인들

    최근 며칠 태국 케이팝(K-POP) 팬들 사이에선 콘서트를 보러 한국을 찾았다가 입국을 거부당한 A씨의 이야기가 알려지며 공분을 불러 일으켰다. 이미 지난해 자국 관광객의 출입국 거부 문제로 태국에서 "한국 여행을 가지 말자"란 분위기가 확산해 총리까지 나선지 채 몇 개월도 지나지 않아 비슷한 문제가 또다시 벌어진 것이다. 태국인 A씨는 일행들과 함께 지난 23~25일 서울에서 열린 인기 아이돌그룹 엔하이픈(ENHYPEN)의 콘서트를 보기..

  • 러 현금 보유액, 우크라전 발발 전보다 13배 넘게 늘었다

    2년 전 우크라이나를 전격 침공한 이후 미국 등 서방국가들로 강력한 경제제재를 받았던 러시아의 현금 보유액이 오히려 전쟁 발발 이전보다 크게 늘어났다는 민간 싱크탱크 조사 결과가 나왔다. CNN은 25일(현지시간) 핀란드에 거점을 둔 독립 조사기관 '에너지·청정대기연구센터(CREA)'의 자료를 인용해 러시아의 현재 국고 상황이 3년째를 맞은 우크라이나 전쟁 이전 수준과 비교해 13배 이상의 현금을 보유한 전례 없는 풍요로움을 보이고 있다고..

  • 한 번만 더 하겠다는 벨라루스 대통령, 이번이 진짜 마지막?

    선거의 자유와 공정성이 그리 보장되지 않는 것으로 평가되는 벨라루스의 대통령이 7연임 도전을 선언했다. 25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루카셴코(69) 벨라루스 대통령은 이날 민스크에서 국회·지방의회 의원 선거 투표를 한 뒤 내년 대선 도전과 관련해 "내가 출마할 것이라고 그들(추방된 야당 인사들)에게 말해달라"고 밝혔다. 루카셴코 대통령은 "그들이 막으려 할 수록 나는 더 연임에 도전할 것"이라며 "벨라루스를 위해 필요한..

  • 양회 임박 中, 심각한 경제 논의 본격화

    중국이 다음달 4일 막을 올리는 제14기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전인대와 정협)에서 상당히 심각한 상황인 경제 문제 해결에 필요한 논의를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럼에도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는 지난해와 같이 5% 안팎으로 설정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을 비롯한 외신의 최근 보도를 종합하면 현재 중국 경제는 상당히 나쁘다고 단언해도 좋다. 헝다(恒大·에버그란데)를 비롯한 부동산 개발업체들의 부채 규..

  • 폴 매카트니 '예스터데이' 가사의 비밀 털어놔

    폴 매카트니가 비틀스의 명곡 '예스터데이'의 한 소절 '내가 뭔가 잘못 말했나봐요(I said something wrong)'가 어떻게 떠올랐는지 비밀을 털어놨다고 25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이 전했다. 매카트니는 어린 시절 어머니가 사용하던 '상류층 말투(posh)'를 조롱했던 기억이 잠재의식에 남아있던 것 같다고 했다. 많은 사람들이 이 소절 뒤에 이어지는 '이제 난 지난날을 그리워해요(now I long for yesterday)'..

  • 공공의료 사라지는 호주… 각종 보조금 늘려도 효과 없어

    호주 연방정부의 각종 보조금 혜택 확대에도 불구하고 환자에게 무상으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공의료에 참여하는 의사들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정부 보조금만으로는 병원을 유지하기 힘든 상황에서 환자로부터 추가요금을 받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호주 에스비에스(SBS)뉴스는 26일 호주의 대표적 복지제도인 공공의료제도가 의사들의 참여 부족으로 위기에 처했다면서, 정부의 보조금 인상에도 불구하고 환자들의 부담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 AI 반도체 시장, 학습용서 추론용으로 신전선...엔비디아 천하, 흔들리나

    미국 앤비디아가 전 세계 인공지능(AI) 반도체 시장에서 80%의 압도적인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지만, AI 칩 전쟁이 학습용에서 추론용이라는 새로운 전선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간) 진단했다. 엔비디아는 AI 모델을 학습하는 엄청나게 복잡한 작업에 필수적인 칩을 공급함으로써 시총 2조달러의 회사로 성장했는데 AI 시장이 빠르게 발전함에 따라 급속하게 증가하는 실제 생성 AI 도구 사용 기업 및 사람들에 대해..

  • 영국 내무, 러·이란 딥페이크로 선거 개입 경고

    제임스 클레벌리 영국 내무장관은 러시아와 이란이 인공지능(AI) 딥페이크 기술로 영국 선거에 개입할 우려가 있다며 실리콘 벨리 빅테크 기업들과 만나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25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클레벌리 장관은 "러시아나 이란을 돕는 사람들이 수 천 건의 딥페이크(AI가 생산한 가짜 콘텐츠)를 생산해 영국 선거를 조작할 수 있다"며 "AI가 생산한 콘텐츠와 딥페이크가 이미 (사실을) 오도하고 파괴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

  • 미국 "이스라엘-하마스 임시 휴전 기본 윤곽 합의"...이스라엘 "라파 공격 지속"

    미국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 간 임시 휴전의 기본 윤곽에 관해 합의했다고 밝혔지만, 이집트와 국경 지역인 가자지구 라파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격 등 난관이 남아 있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5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에 출연, "이스라엘·미국·이집트·카타르 대표들이 프랑스 파리에서 만나 임시 휴전을 위한 인질 협상의 기본 윤곽에 관해 이해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어 "카타르와 이집트..

  • 우크라이나 지원도 좋지만…폴란드 농민들 "우린 어떻게 하나"

    유럽에서 우크라이나 지원책으로 나온 우크라이나산 곡물 관세 폐지에 대한 농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폴란드에서는 농민 시위대가 화물 열차에 실린 우크라이나산 곡물 160t을 철로에 쏟아버렸다고 25일(현지시간) 올렉산드르 쿠브라코우 우크라이나 부총리가 밝혔다. 쿠브라코우 부총리는 폴란드 농민 시위대가 우크라이나산 곡물에 해를 입힌 것은 이번이 네 번째라며 무처벌과 무책임의 사례라고 비판했다. 앞서 유럽연합(EU)은 러시아의 침공 이후 우..

  • 젤렌스키 대통령 "2년간 사망 우크라군 3만1000명...2년전보다 전략적 우위"

    지난 2년간 러시아의 침략 전쟁에서 약 3만1000명의 우크라이나 군인이 전사했다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3만1000명의 우크라이나 군인이 이 전쟁에서 사망했다"며 "(블라디미르) 푸틴이 거짓말하는 것처럼 30만명이나 15만명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이는 우리에게 큰 손실"이라고 강조했다. ◇ 젤렌스키 대통령..

  • 中 식음료업계 거물 쭝칭허우 와하하 창업주 별세

    와병 중이던 중국 식음료업계 대표 기업 와하하(娃哈哈)그룹 창업주 쭝칭허우(宗慶后·79) 회장이 25일 별세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스유전(施幼珍·75) 씨와 딸인 쭝푸리(·宗馥莉·42) 그룹 부회장이 있다. 자연스럽게 딸이 경영권을 승계할 것으로 보인다. 징지르바오(經濟日報)를 비롯한 매체들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고 쭝 회장은 저장(浙江)성 항저우(杭州)시 출신으로 1991년 와하하를 설립, 사업에 뛰어들었다. 초창기에는 생수를 크게 히트..
1 2 3 4 5 next block

카드뉴스

left

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