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호영 “윤석열, 정치행보 아냐…정세균, 옹색하다”

주호영 “윤석열, 정치행보 아냐…정세균, 옹색하다”

기사승인 2021. 03. 03. 13: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주호영<YONHAP NO-2626>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일 국회 원내대표실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일 여권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추진에 반대하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언론 인터뷰와 관련 “전혀 정치적 행보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헌법상 부여된 검찰의 수사 권능을 빼앗는 법을 만드는 데 대해서는 조직의 수장으로서뿐 아니라 일반 국민도 당당하게 얘기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여권이 검찰의 수사 기능을 폐지하는 대신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을 만들려는 것에 대해서는 “대한민국을 완전한 일당 독재로 가는 고속도로를 닦겠다는 것”이라며 “이에 대해 (검찰총장이) 작심하고 말하지 않으면 오히려 직무 유기”라고 주장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윤 총장을 향해 ‘자신의 소신을 밝히려면 직을 내려놓고 당당하게 처신해야 한다’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글을 올린 데 대해서는 “무엇 때문에 저렇게 페이스북을 통해서 되지도 않은 말씀을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옹색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이 정권이 무슨 잘못들을 그렇게 많이 저질렀기에 검찰을 저렇게 두려워하고 없애려고 하는가에 대해 더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