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국무부 “한·일 관계보다 중요한 것 없다” 동맹관계 회복 의지 피력

미 국무부 “한·일 관계보다 중요한 것 없다” 동맹관계 회복 의지 피력

기사승인 2021. 03. 15.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블링컨
블링컨 장관이 지난달 4일 워싱턴 D.C. 국무부 청사에서 언론 간담회를 하는 모습./연합
미국 국무부가 14일(현지시간) 대변인 명의의 한·미·일 3자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자료를 내고 ‘깨질 수 없는 미·일 동맹의 재확인’이라는 문서에서 “한·일 관계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무부는 이날 미·일의 공유 가치, 양국민의 우정, 경제적 유대, 안보협력과 같은 한·미·일 협력 강화를 별도 소제목으로 두며 동맹 복원에 큰 비중을 뒀다.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은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과 함께 17~18일 방한 일정을 앞두고 한·일 관계 개선 의지를 드러낸 것이여서 주목된다.

국무부는 바이든 행정부가 미국과의 동맹 관계는 물론 동맹국 간의 관계 강화에도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힌 뒤 “어떤 관계도 일본과 한국 간 관계보다 더 중요하진 않다”고 말했다. 두 장관이 한국과 일본을 취임 후 첫 순방지로 찾는 이유도 바이든 행정부의 동맹 복원 의지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 견제에 최우선 순위를 두고 인도태평양 전략의 중요성과 이를 위한 동맹 간의 관계 개선과 협력의 중요성을 연일 강조하고 있다.

국무부는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를 포함해 다양한 글로벌 이슈에서 3자협력을 재활성화하는 것뿐만 아니라 코로나19, 기후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미국과 일본, 한국의 확대된 협력을 계속 촉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무부는 한·미·일 세 나라 간 굳건하고 효율적인 관계가 자유와 민주주의 수호, 인권 옹호, 인도태평양과 전 세계에 걸친 평화와 안보, 법치 증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평가하고 있다. 국무부의 이날 자료도 한·일 관계가 악화하는 중에서도 관계 개선의 필요성을 언급하고 중재자 역할에 나설 수 있다는 뜻을 나타난 것이기도 하다.

국무부는 미·일 관계와 관련해 “미국의 일본 방어 약속은 확고하다”며 센카쿠 열도가 미·일안보조약 5조의 적용 범위에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미국은 이 섬들의 일본 관할을 훼손하려는 어떤 조치에도 반대한다며 중국을 향해 경고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