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일부 “연합훈련, 한반도 군사적 긴장 조성해선 안 돼”

통일부 “연합훈련, 한반도 군사적 긴장 조성해선 안 돼”

기사승인 2021. 03. 16. 11: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브리핑하는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이 지난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
통일부는 16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부부장의 한·미 연합훈련 비난 담화에 대해 “훈련이 어떤 경우에도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조성하는 계기가 돼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김 부부장의 담화에 관련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남북관계가 조기에 개선되고 비핵화 대화가 빠른 시일 내 재개돼야 한다는 입장에도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이번 훈련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뒷받침하는 방향으로 가기 위해 끝까지 노력하겠다는 말로 담화에 대한 입장을 대신한다”고 덧붙였다.

김 부부장은 한·미 연합훈련을 두고 규모의 문제가 아닌 훈련 자체를 문제삼으며 동족을 겨냥한 침략전쟁연습이라고 규정했다. 우리 정부를 향해 ‘태상적인 바보’라고 지칭하는 등 원색적인 비난을 이어간 김 부부장은 “3년 전 봄날은 다시 돌아오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조국평화통일위원회와 금강산국제관광국 등 대남 관련 기구를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남북군사합의 파기도 예견한 상태다. 이와 관련해 이 당국자는 “남북 적대관계 해소는 대화에서 시작해 협상에서 마무리된다고 생각한다”며 “어떤 경우에도 대화·협력을 위한 노력을 시도하고 추진하는 것을 결코 멈춰서는 안 된다”고 답했다.

통일부는 이날 담화에 대해 여러 조치를 예단하지 않고 대화와 협력을 위한 시도와 노력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