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확대, 9개→22개 시·군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확대, 9개→22개 시·군

기사승인 2021. 04. 06. 14: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토부 "충청권 상생발전의 토대 마련"
clip20210406120926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와 충청권의 상생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이 대폭 확대된다.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은 행복도시와 인접지역 간 공간구조·기능 연계와 환경 보전, 광역시설의 체계적 정비를 위해 마련된 도시계획 체계다.

국토교통부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6일 제55차 ‘행복도시건설추진위원회’를 열어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변경안을 심의·의결했다.

새로운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은 도시·산업 기능 연계 방안 등을 고려해 기존 행복도시권과 중첩된 대전·청주·공주역세권을 포함하고, 행복도시와 연계 발전이 가능한 일부 시·군을 추가했다.

이로써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은 기존 9개 시·군(3597㎢)에서 22개 시·군(1만2193㎢)으로 확대된다.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은 2006년 처음 지정됐으나 세종특별자치시 출범 등 정책여건 변화를 반영할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를 통해 광역계획권 간 중첩 문제가 해소되고 행복도시권역의 효율성과 실효성을 제고하는 등 충청권 상생발전의 토대가 마련됐다고 국토부는 자평했다.

행복청은 이달 중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변경안의 관보 고시가 마무리되면 연말까지 공청회, 행복도시건설추진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