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특수본, 청와대 경호처 과장 압수물 분석 중…소환조사 예정

특수본, 청와대 경호처 과장 압수물 분석 중…소환조사 예정

기사승인 2021. 04. 07. 1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수본 아투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는 투기의혹으로 경찰의 수사선상에 오른 국회의원 10명에 대한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자료사진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7일 청와대 경호처 과장에 관한 압수물 분석에 주력하고 있다. 전날 특수본은 경호처 직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해 경호처, 경호처 과장인 A씨와 그의 형의 주거지 등 4곳을 압수수색했다.

특수본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며 “분석을 마치면 필요한 시기에 필요한 사람을 소환해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호처 4급 직원인 A씨는 2017년 9월 공공기관 임직원인 친형의 가족과 공동으로 3기 신도시 지역인 광명시 노온사동의 토지 1천888㎡를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A씨가 내부 정보를 이용해 투기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고, A씨는 대기발령 조치됐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을 통해 A씨 등이 매입한 토지와 관련한 컴퓨터 저장장치, 전자문서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수본 관계자는 “경기남부경찰청에서 포렌식 분석 작업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이 전날 경호처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서자 경호처는 “소속 직원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 관련, 수사기관의 압수수색에 대해 적극 협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