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경찰청, 공공기관 ‘납품비리’ 의혹 포착…강제수사 착수

서울경찰청, 공공기관 ‘납품비리’ 의혹 포착…강제수사 착수

기사승인 2021. 04. 08. 15: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408130359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공공기관 직원들의 투기 의혹 외에 또 다른 납품비리 의혹을 포착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자료사진
경찰이 공공기관 직원들의 투기 의혹 외에 또 다른 납품비리 의혹을 포착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8일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특정 업체에 건설자재 납품을 몰아준 혐의 등으로 공공기관 본사와 피의자 3명의 주거지, 납품업체 등 6개 곳에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관련 자료와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해 납품 비리가 언제부터 어떤 규모로 이뤄졌는지 등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공공기관 납품 비리와 관련해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합수본)이 아닌 서울경찰청이 관련 의혹 수사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까지 입건된 피의자는 3명이며 이들은 공공기관 전직 간부 1명과 납품업체 대표 2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납품비리 의혹은 경찰이 투기 관련 의혹 첩보를 수집하던 중 새롭게 포착하고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의혹은 투기 관련 의혹 첩보 와중에 새로 발견된 사안”이라며 “피의자 수가 얼마나 확대될지는 수사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