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뉴질랜드, 세계최초로 금융기업들에 기후변화법 도입

뉴질랜드, 세계최초로 금융기업들에 기후변화법 도입

기사승인 2021. 04. 13.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Virus Outbreak New Zealand <YONHAP NO-4242> (AP)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뉴질랜드가 2050년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해 금융기업에도 기후변화 대응에 책임을 묻는 법안을 세계 최초로 도입한다./사진=AP 연합
뉴질랜드가 2050년 탄소 중립을 위해 금융기업에도 기후변화 대응에 책임을 묻는 이른바 ‘기후변화법’을 세계 최초로 실행한다.

제임스 쇼 뉴질랜드 기후변화부 장관은 13일(현지시간) 은행·보험회사·투자관리사 등 금융기업들에게 사업이 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을 보고하도록 하는 새로운 법안의 도입을 공식화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이에 따라 총 자산 10억 뉴질랜드달러(약 7900억원) 이상인 은행, 보험회사와 뉴질랜드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모든 주식·채무 발행자들은 사업이 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을 공시해야 한다. 뉴질랜드 내 거대기업 약 200곳과 일부 외국계 기업이 이번 법안을 적용 받을 것으로 보인다.

쇼 장관은 “금융부문이 그들의 투자가 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을 알지 못한다면 2050년 탄소 중립을 달성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번 법안을 통해 금융부문의 의사결정에서 앞으로 기후변화가 주요의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후변화 관련 공시 의무화를 통해 기업들이 탄소 고배출 활동을 파악하고 새로운 저탄소 기술을 실천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의회는 이번 주 내로 검토에 들어가고 법안이 통과되면 다음 회계연도부터 공시가 의무화돼 첫 보고서는 2023년에 발표될 전망이다.

뉴질랜드는 지난해 12월 기후 비상사태를 선언하고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실현하겠다고 서약했다. 아울러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위해 2035년까지 국내 전기차 비율을 50% 이상까지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 9일 뉴질랜드 전역에서는 학생 수천여명이 모여 정부에 더 적극적인 기후변화 대책을 촉구했다. 시위대는 뉴질랜드 정부가 기후 비상사태를 선언했음에도 실질적인 조치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으며 기업의 이익 보호를 우선순위에 두고 있다고 항의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