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호영 “일본 따위에 오염수 합리화 어떤 빌미도 제공해선 안돼”

주호영 “일본 따위에 오염수 합리화 어떤 빌미도 제공해선 안돼”

기사승인 2021. 04. 16. 11: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양석 사무총장과 대화 나누는 주호영 대표 권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과 정양석 사무총장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이병화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6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기로 한 것에 대해 “일본 따위에게 오염수 방출을 합리화하고 정당화할 수 있는 어떤 빌미도 우리가 먼저 제공해선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정부는 지난 10월 정부부처 합동 TF(태스크포스)를 가동하면서 원전수 영향이 크지 않다는 취지의 전문가 의견이 포함된 보고서를 낸 경위에 대해 분명히 해명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앞서 일본 정부 관료가 우리 정부의 오염수 방류 비판에 ‘한국 따위’라고 말한 발언을 차용, “유의미한 영향은 없을 것”이라는 정부 TF의 지난해 보고서 내용을 지적하며 정부 대응에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풀이된다.

주 권한대행은 “일본의 오만과 도발적 언사가 도를 넘고 있다”며 ‘한국 따위’ 발언과 함께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일본 자민당 외교부회장(참의원)이 전날 우리 정부의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검토에 대해 ‘허세 그 자체’라고 비아냥댄 것을 언급했다.

그는 “일본의 무례와 외교적 결례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국민께서 강력한 항의와 경고를 보내야 할 것”이라며 “일본은 해양 오염수 방류가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면 국제해양법재판소 절차에 성실히 임하면 될 것”이라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