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디스플레이 오창호 부사장, 과학기술훈장 혁신장 수훈

LG디스플레이 오창호 부사장, 과학기술훈장 혁신장 수훈

기사승인 2021. 04. 21. 1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오창호 부사장
오창호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부사장(사진)이 ‘2021년 과학의 날’을 맞아 과학기술훈장 혁신장을 수훈했다. 차세대 기술인 OLED TV 제품개발을 주도해 대한민국 과학기술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고, 디스플레이 산업 경쟁력 향상 및 신시장 개척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상을 받게 됐다./사진출처=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TV사업부장 오창호 부사장이 ‘2021년 과학의 날’을 맞아 과학기술훈장 혁신장을 수훈했다고 21일 밝혔다.

과학기술훈장은 정부가 국가의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한 공적이 뚜렷한 자에게 수여하며, 과학기술인에게는 최고의 영예에 해당한다.

오 부사장은 1991년 LG디스플레이에 입사 후 LCD 패널설계 및 제품개발에 이어, 차세대 기술인 대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제품개발을 주도해 2013년 1월 세계 최초 OLED TV 양산 성공에 핵심적 역할을 하는 등 대한민국 과학기술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고, 디스플레이 산업 경쟁력 향상 및 신시장 개척에 기여한 공로로 훈장을 받게 됐다.

또 OLED 기술을 기반으로 기존 디스플레이는 불가능했던 롤러블(Rollable) TV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 하는 등 대한민국이 미래 디스플레이 산업을 지속 주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점을 인정 받았다.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는 OLED TV는 풍부하고 정확한 색 표현과 무한대의 명암비로 차원이 다른 화질뿐만 아니라, 현존 TV 중 가장 왜곡없이 자연에 가까운 색을 구현할 수 있다. 특히 얇고 가벼워 폴더블, 롤러블, 투명 등 다양한 폼팩터 혁신도 가능하다. OLED TV 양산 1호 제품은 그 가치를 인정 받아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다.

오창호 부사장은 “우리나라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하게 돼 영광”이라며 “올해 본격적인 OLED 대세화로 대한민국 디스플레이 산업의 위상을 공고히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