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한국 G7 참석, 美·日 등 G11과 외교지평 넓힐 기회

[사설] 한국 G7 참석, 美·日 등 G11과 외교지평 넓힐 기회

기사승인 2021. 06. 08. 18: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 백악관이 오는 11∼13일 영국 콘월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기간 한국과 미국, 일본 3국 정상회담 가능성을 시사했다.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은 브리핑에서 “3국 회담 일정이 잡히지는 않았지만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는데 전문가들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자 회담을 주선해 3국 협력을 강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한다.

G7에는 회원국 미국·영국·캐나다·독일·프랑스·이탈리아·일본 외에 한국·인도·호주·남아프리카공화국 등 4개국이 참석하는데 명실상부하게 G11 체제가 완성되는 셈이다. 참석자들은 민주주의 가치 공유, 코로나19 극복, 자유·공정무역, 기후변화 등을 논의하고, 대만·홍콩·위구르 문제와 시진핑의 ‘일대일로’ 대응 프로젝트도 추진해 반중(反中)연대에 나설 전망이다.

우리 관심은 한·미·일 정상회담 개최 여부인데 성사된다면 2017년 9월 이후 3년 9개월 만이다. 미국은 3국 만남을 원하지만 한국과 일본이 주저하는 모양새인데 과거의 묵은 감정보다 미래를 향한 협력이 중요하다. 한·일 간 일제 강점기의 위안부와 강제징용 문제 등 얽힌 게 있더라도 이와 별개로 3국 정상이 만나 새로운 안보·경제협력관계를 다질 필요가 있다.

한국이 G7에 초청받은 것은 국제무대에서 우리 위상이 높아졌다는 의미이자 한국이 군사와 외교, 경제에서 국력에 맞는 역할을 해달라는 국제사회의 요구이기도 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주의와 인권, 시장경제의 가치를 존중하는 이들 국가와의 활발한 외교 행보로 한국의 국격을 한 단계 더 높여야 한다. 그럴 때 한국의 선진국 위상도 굳건해질 것이다.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를 글로벌 현안 해결에 기여하는 우리의 역할을 강화하고, 외교 지평을 확대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했는데 한·미·일 3자든, 한·일 양자든 한·일 정상이 만나는 게 중요하다. 8월 도쿄올림픽 등을 화제로 삼는다면 냉각된 관계에 숨통이 트일 수도 있을 것이다. 지리적으로 가까운 한일 양국이 계속 멀게 지낸다면 한·미·일 협력도 어려워진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