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준석, ‘첫 행보’ 대전현충원…“숭고한 희생 잊지 않겠다”

이준석, ‘첫 행보’ 대전현충원…“숭고한 희생 잊지 않겠다”

기사승인 2021. 06. 14. 09: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훈 적극적이지 못한 면 있었다…반성하고 개선하겠다”
대전현충원 찾은 국민의힘 지도부<YONHAP NO-1437>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들이 1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4일 첫 공식일정으로 국립대전현충원을 참배했다. 통상 기존 정치권 인사들이 첫 공식 행보로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던 것과 달리 이 대표는 대전현충원을 택했다. 이 대표는 “서해수호를 위해 헌신과 희생을 하신 분, 포항 해병대 마린온 헬기사고로 순직하신 분들의 넋을 기리는 차원에서 왔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천안함 희생 장병 46명과 제2연평해전 전사자, 마린온 헬기사고 순직 장병 묘역을 차례로 참배했다. 이 대표는 방명록에 ‘내일을 준비하는 대한민국은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적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저는 기본적으로 국가를 위해 희생해 현충원에 계신 분들에 있어서 충분히 많은 예우를 갖춰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의힘은 보수 정당으로서 그간 안보에 대해 많이 언급을 했지만 보훈 문제나 여러 사건·사고 처리 과정에서 적극적이지 못한 면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런 면을 반성하며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대전 현충원을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천안함 유족 만난 이준석<YONHAP NO-1503>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4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갑동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에서 희생자 유족을 만나 눈물을 흘리고 있다./연합뉴스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를 향해 “천안함 생존 장병에 대한 보훈 문제 등이 아직까지 완벽하게 해결되지 않았다”며 “이런 부분도 여야 협치의 한 대상일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 대표는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전에 의해 희생된 분들에 대해 왜곡 없이 기릴 수 있어야 한다”며 “앞으로 민주당에선 다시는 국가를 위해 헌신한 분들의 마음을 아프게 하지 않도록 엄중하게 판단해야 한다. 저희 당도 비슷한 일이 있으면 그렇게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천안함 46용사 추모비를 참배한 뒤 유족들을 만난 자리에서 “지난 10년간 문제 해결을 못해서 죄송하다”며 “마음 아프게 해드린 점에 대해선 당을 대표에 사과드린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