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자율주행·로봇’... 美 출장 정의선, 미래 혁신기술 챙긴다

‘자율주행·로봇’... 美 출장 정의선, 미래 혁신기술 챙긴다

기사승인 2021. 06. 17.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자발표 후 모셔널社 첫 방문
플랫폼 개발 확인·방향성 논의
보스턴 방문해 로봇산업 점검도
정의선 회장 오토카 이시고니스 트로피 수상 1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제공=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미국으로 날아가 투자해 놓은 미래 신사업을 직접 챙겼다. 자율주행 합작사 ‘모셔널’과 로봇 전문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가 주인공으로, 미국은 올들어 두번째 방문이다.

16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회장은 지난 13일 미국으로 출국 후 모셔널을 방문해 경영진과 기술 개발 방향성에 대해 논의했다. 현대차그룹의 투자 발표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방문이다. 모셔널은 지난해 3월 현대차그룹이 앱티브와 5대 5로 설립한 자율주행 합작법인으로, 자율주행 플랫폼 분야에서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된다.

정 회장은 차세대 자율주행 플랫폼을 적용한 아이오닉 5를 직접 테스트하며 양사 간 협업 프로젝트도 점검했다. 아이오닉 5는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 차로, 모셔널이 그동안 축적한 모든 자율주행 기술을 집약한 모델이다. 모셔널은 2023년에 리프트(Lyft)와 무인 자율주행차를 활용한 로보택시 서비스를 상용화할 계획으로, 아이오닉 5에 적용된 자율주행 기술을 고도화해 이 서비스에 투입한다.

정 회장은 자율주행 핵심 기술 개발을 맡고 있는 모셔널 피츠버그 거점을 찾아 자율주행 차량 설계 및 개조 시설과 인프라를 점검하고 연구원들의 의견을 청취한다.

이와 함께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이 인수를 진행하고 있는 보스턴 다이내믹스 본사도 방문해 경영진과 로봇 산업의 미래와 트렌드에 대한 전반적인 의견을 나눴다.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1992년 메사추세츠 공과대학(MIT) 사내 벤처로 시작해 현재는 로봇 운용에 필수적인 자율주행(보행)·인지·제어 등 종합적인 측면에서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말에는 미국항공우주국(NASA) ‘제트추진연구소’와 공동 개발한 화성 탐사용 로봇 ‘Au스팟’을 공개한 바 있다.

정 회장은 4족 보행 로봇 ‘스팟’, 두 다리로 직립 보행을 하는 ‘아틀라스’, 최대 23㎏ 짐을 싣고 내리는 작업이 가능한 ‘스트레치’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다양한 로봇 기술을 체험했다. 그 중 스트레치는 내년 중 상용화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자체 로봇 개발 역량 향상을 비롯해, 자율주행차·도심항공모빌리티(UAM)·스마트팩토리 기술과의 시너지도 적극 도모할 계획이다. 안전·경비·보건과 로봇을 활용한 재난 구조 등 공공 영역에서의 역할도 기대하고 있다.

정 회장은 지난 3월 열린 타운홀 미팅에서 “미래에는 로봇이 사람 곁에서 상시 도움을 주는 비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로봇이 알아서 충전하고 스케쥴 관리를 수행하는 동안 사람은 좀 더 생산적인, 창의적인 일에 몰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