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엔지니어링, 그린 암모니아 연합군 결성...18개 기관 등과 협력

삼성엔지니어링, 그린 암모니아 연합군 결성...18개 기관 등과 협력

기사승인 2021. 07. 15. 09: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풍부한 암모니아 프로젝트 경험 및 네트워크 활용 계획
clip20210715084441
삼성엔지니어링이 건설한 사우디아라비아(Saudi Arabia) 마덴 암모니아(Ma‘aden Ammonia) 플랜트 전경/제공=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이 국내 기관·기업들과 손잡고 그린 암모니아 산업의 첨병 역할을 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15일 국내 18개 정부기관·기업들이 공동으로 ‘탄소중립을 위한 그린 암모니아 협의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대전 호텔ICC 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사장 등 이번 협의체에 참여하는 18개사의 최고경영진들이 온·오프라인을 통해 참석했다.

이번 협의체는 해외 그린수소 도입에 기반한 한국의 그린 암모니아 가치사슬(Value Chain) 구축 및 확대를 위해 협력하게 됐다. 차세대 에너지원으로 각광받는 수소는 부피가 아주 크고 폭발성이 강한 데다 액화를 위해서는 극저온(-253℃)에서의 냉각이 필요해 이송과 저장이 까다롭다. 그래서 상대적으로 합성이 용이하고 이송이 쉬운 암모니아로 변환하는데 그 중에서도 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생산한 그린 수소를 변환한 것이 그린 암모니아다. 협약 당사자들은 생산-이송-추출-활용 등의 각 분야에서 그린 암모니아 산업 진흥을 위한 정보교류와 기술개발, 표준화 협력, 국제교류 추진 등에 협력하게 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합성과 분해 등 암모니아의 변환 분야에 있어서 기존 기술과 경험을 활용할 계획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중동과 중남미, 아시아 등 전세계에서 수많은 중대형 암모니아 생산 플랜트 건설 경험을 통한 기술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고, 원천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라이센서(기술선), 글로벌 에너지·화공 기업들과의 네트워크가 있는데 이를 십분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협력을 계기로 탄소중립과 수소 분야의 사업 확장을 더욱 가속화할 계획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암모니아 활용뿐만 아니라 해외 수소프로젝트 개발과 투자, 수소에너지의 활용, 탄소의 포집 및 저장, 활용 등 수소에너지의 이용과 탄소중립 분야에서의 지속적인 투자와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이와 관련 지난 3월에는 300억원 규모의 벤처투자 출자를 통해 관련 수소와 CCUS 기술 관련 벤처기업 육성에 나선 바 있다. 또, 4월에는 롯데케미칼과 탄소중립과 친환경사업 확대를 위한 그린파트너십을 맺었고, 6월에는 글로벌에너지기업인 베이커휴즈(Baker Hughes)와 CCUS, 수소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세계기후변화 등에 따라 전세계에서 그린 암모니아 활용 및 기술에 대해서 주목하고 있다”라며 “삼성엔지니어링의 기술력과 경험을 살려 2050년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는 데 일조하겠다”라고 말했다.

clip20210715133435
삼성엔지니어링은 15일 국내 18개 정부기관·기업들이 공동으로 ‘탄소중립을 위한 그린 암모니아 협의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전 호텔ICC 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사장 등 이번 협의체에 참여하는 18개사의 최고경영진들이 온·오프라인을 통해 참석했다./제공=삼성엔지니어링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