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억원 기재차관 “美 FOMC 결과, 국내 금융시장 영향 제한적”

이억원 기재차관 “美 FOMC 결과, 국내 금융시장 영향 제한적”

기사승인 2021. 07. 29.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억원 거금회의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이 29일 서울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제공=기재부
정부가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와 관련해 국내 금융시장에 대한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29일 서울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이번 미국 FOMC 결과가 대체로 시장 예상에 부합함에 따라 글로벌 시장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하면서 국내 금융시장에 대한 영향도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미국 연준은 28일(현지시간) FOMC를 열고 기준금리를 제로수준(0.00~0.25%)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자산매입 규모도 월 1200억 달러 이상으로 동결했다.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와 관련해서는 경제가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 목표에 진전을 이뤘다면서 향후 진전 정도를 계속 평가할 것이라고 했다. 인플레이션은 예상보다 높고 향후 수개월간 지속될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은 일시적 요인의 영향이 크다고 진단했다.

이 차관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자산 매입 변경의 시점, 속도와 구성 등 테이퍼링에 대한 구체적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는 점을 처음으로 공식 언급했다”면서도 “테이퍼링 시기는 향후 경제지표 전개에 달려있으며 사전에 충분한 가이던스를 제공할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미 연준이 테이퍼링을 준비하면서도 여전히 신중한 태도를 유지하는 등 시장이 예상한 수준을 크게 벗어나지 않음에 따라 간밤 국제금융시장에서 주가와 금리가 대체로 보합 흐름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 차관은 “국내외 델타 변이 확산, 미중 갈등 등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이어지는 가운데 테이퍼링 관련 논의가 지속되면서 조기 테이퍼링에 관한 우려도 상존하고 있다”면서 “미국 등 주요국의 인플레이션, 고용 등 주요 경제지표들이 발표되는 과정에서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언제든 확대될 수 있다는 점을 계속 경계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 차관은 가계부채와 관련해서는 “각 금융기관이 제출한 가계대출 운영계획의 준수 여부 등을 강도 높게 점검하고 필요시 단호한 시정 조치들을 취하겠다”며 “아울러 최근 늘어나고 있는 제2금융권 가계대출도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