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김종인 찾아 비공개회동…대권행보 조언 구한듯

윤석열, 김종인 찾아 비공개회동…대권행보 조언 구한듯

기사승인 2021. 07. 31. 21: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尹측 "정권교체 위한 좋은 말씀 들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1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비공개로 만났다.


전격적으로 국민의힘에 입당한 바로 이튿날 '킹메이커'로 꼽히는 김 전 위원장에게 조언을 구한 모양새여서 주목된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광화문에 있는 김 전 위원장의 사무실을 찾아가 50분가량 대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초에도 짧은 만남을 가진 바 있다.


윤석열 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한 만큼 예를 갖춰 입당 소식을 알리고 인사를 한 것"이라고 전했다.


김 전 위원장에게 대선캠프 합류 등을 요청했을 가능성에 대해선 "당 비대위원장을 지내신 분이 특정 후보를 지원하는 것은 부담스러울 것"이라며 "정권교체를 위해 좋은 말씀을 주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전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합류와 관련, "본인이 대선 캠프도 새로 차리고 해서 급작스레 입당하리라고는 생각을 못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을 만나면 어떤 조언을 해줄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별로 없다. 입당했으니 당의 룰대로 경선을 치르면 되는 것"이라고 답했다.


김 전 위원장은 최근 윤 전 총장을 향해 당 밖에 머무르면서 지지율을 관리하다가 '11월 단일화 경선'에 나서는 게 바람직하다는 취지로 조언한 것으로 전해진 바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