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RE100 기업 위한 REC 거래시장 열린다

RE100 기업 위한 REC 거래시장 열린다

기사승인 2021. 08. 01. 15: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RE100 REC 거래 절차도/출처=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형 RE100 참여기업(기관) 등이 재생에너지를 직접 구매할 수 있는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거래 시스템을 개설해 오는 2일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RE100 이행수단으로서 현재 운영중인 녹색프리미엄 요금, 제3자 PPA, 자가발전 방식과 더불어 인증서(REC) 거래를 통한 RE100 이행이 가능해져 기업들의 RE100 참여와 ESG 활동이 한층 수월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인증서 구매를 통한 RE100 이행은 복잡한 절차 없이 상시로 구매할 수 있다는 점에서 편리하고 유연한 이행수단이라는 특징이 있다. 또한 기업들은 인증서 구매시 RE100 이행뿐만 아니라 온실가스 감축실적으로도 인정받을 수 있어 기업들의 관심과 참여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저탄소사회를 위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강조되면서 기업 규모와 상관없이 다양한 기업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활동을 강화하고 있어 인증서 거래가 ESG 활동의 효과적인 이행수단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부는 “이미 운영중인 녹색 프리미엄, 제3자 PPA 방식 외에도 REC 구매 방식이 추가됨으로써 기업들의 재생에너지 조달 방식이 한층 다양해지고 보다 쉽게 재생에너지 사용을 인정받을 수 있는 체계가 마련됐다”면서 “올해 중으로 직접 PPA 방식까지 도입해 RE100 이행수단을 완비함으로써 국내기업의 RE100 참여와 ESG 활동을 지원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