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달리와 감자탕’ 박규영 “처음 지상파 주연, 많은 시청자 만날 수 있어 감사”

‘달리와 감자탕’ 박규영 “처음 지상파 주연, 많은 시청자 만날 수 있어 감사”

기사승인 2021. 09. 16. 14: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규영-1
‘달리와 감자탕’ 박규영이 처음 지상파 주연에 나선 소감을 전했다./제공=KBS
‘달리와 감자탕’ 박규영이 처음 지상파 주연에 나선 소감을 전했다.

16일 진행된 KBS2 새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 온라인 제작발표회에는 김민재, 박규영, 권율, 황희, 연우, 이정섭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달리 역의 박규영은 넷플릭스 ‘스위트홈’, tvN ‘악마판사’ 등 연이어 작품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고 있는 것에 대해 “대중분들이 주는 관심은 아직도 매번 익숙하지 않고 놀랍다”며 “응원 메시지를 보내주시는 것에 너무 감사하고 항상 놀라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작품으로 처음 지상파 주연으로 나선 박규영은 “감독님께 정말 감사하다”라며 “채널 자체가 남녀노소 다 가리지 않고 많이 시청해주시지 않나. 거기서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고 좋은 이야기를 보여드릴 수 있다는 것에 정말 감사하다. 남은 시간 동안 열심히 촬영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달리와 감자탕’은 재벌가 남자와 평범한 여자가 미술관을 매체로 서로의 간극을 좁혀가는 로맨스다. 3개월간 휴식기를 가진 KBS 수목극의 첫 번째 주자이기도 하다. 오는 2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