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하철 2호선, 5G 28㎓로 와이파이 속도 20배 빨라진다

지하철 2호선, 5G 28㎓로 와이파이 속도 20배 빨라진다

기사승인 2021. 09. 28. 15: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하철 실증 통해 다양한 분야로 5G 28㎓ 기반 서비스 확산
PYH2021092818100001300_P4
지하철 내에서 기존 대비 10배 빠르게 5G 28㎓로 초고속 무선통신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5G 28㎓ 기반 서비스 확산이 가능해지고 통신요금 절감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통신3사와 28일 서울 신답역에서 ‘5G 28㎓를 활용한 지하철 와이파이 성능개선 실증 착수회’를 개최해 통신성능을 검증했다.

과기정통부 조경식 제2차관은 “이번 실증은 5G 28㎓ 활성화와 지하철 와이파이 이용환경 개선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정부는 관련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니 통신3사도 5G 28㎓에 기반한 다양한 대국민 서비스를 발굴하는 한편 5G 28㎓ 구축도 지속 확대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지난해 통신품질평가에서 지하철 객차 내 와이파이의 품질이 가장 열악한 것으로 조사되는 등 그간 국민 대다수가 지하철 와이파이를 이용하면서 불편함을 겪어왔다.

5G 28㎓가 높은 전송속도 대비 짧은 도달거리를 가지지만 터널 내에서는 긴 도달거리를 확보할 수 있는 특성이 있어 지하철 와이파이 품질을 개선하기 위한 대안기술 중 하나로 제기됐고 과기정통부가 운영 중인 5G 28㎓ 구축 활성화 TF에서 가능성을 검토하고 서울교통공사와 협의를 거쳐 지하철 2호선 지선구간에 5G 28㎓ 적용을 추진하게 됐다.

박태완 과기정통부 주파수정책과장은 “지하철 안에 타보면 70Mbps를 여러 승객이 나눠쓰다보니 잘 끊기고 와이파이를 안쓰게 되는 경우가 많다”며 “5G 28㎓가 적용이 되면 700Mbps로 10배 정도까지는 올라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통신3사는 올해 6월에 실증망 공사를 착수해 성수지선 선로에 5G 28㎓ 기지국 26개와 열차 기관실의 수신장치(CPE) 10개, Wi-Fi 6E 공유기 20개 등 객차 내 통신설비 구축을 완료했다. 이를 통해 지하철 내에서 5G 28㎓를 통해 초고속 무선통신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날 통신3사는 실증망 구축결과를 설명하고 기존 지하철 와이파이와 5G 28㎓ 기반 지하철 와이파이의 성능을 비교 시연했다. 통신3사는 실증기간동안 지하철 와이파이 속도 개선을 계속하면서 기술적 검증도 병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실증 착수회에 앞서 과기정통부 조경식 제2차관은 통신3사, 서울교통공사, 삼성전자 등과 간담회를 개최하고 향후 실증계획과 5G 28㎓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통신3사는 지하철과 같은 고속 이동체에서 5G 28㎓ 활용성이 검증된다면 다양한 분야에서 5G 28㎓ 기반 서비스 확산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와이파이 이용환경 개선은 통신요금 절감에 기여할 것이라며 서울 지하철 본선으로 실증결과가 확대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삼성전자는 “실증결과가 확대된다면 국내 5G 28㎓ 장비 초기시장 창출과 해외진출의 발판이 됨은 물론 수신장치 등 관련 통신장비 생태계 전반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 답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