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오미크론발 대확산, 설 연휴 고비 잘 넘기자

[사설] 오미크론발 대확산, 설 연휴 고비 잘 넘기자

기사승인 2022. 01. 24.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부겸 국무총리가 24일 오미크론 변이가 코로나19 우세종이 된 가운데 설 연휴간 이동 자제를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정부의 선제적인 오미크론 대응 방역체계 전환을 위해 새로운 검사 시스템과 동네 병·의원 중심 재택치료 등 차질 없는 대비를 지시했다. 하지만 이번 주부터 사실상 설 명절 연휴에 들어가는 상황에서 정부가 오미크론발 급속 확산세를 잡는 데 이미 실기(失期)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24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7513명으로 사흘 연속 7000명대를 이어가고 있다. 이달 셋째 주(16∼22일) 국내 확진자의 오미크론 검출률이 50.3%로 급증하면서 우세종이 됐다. 오미크론 검출률은 이달 들어 매주 2배씩 급속 확산세다. 이미 호남권 82.3%, 경북권 69.6%, 강원권 59.1% 등 전국적으로 무섭게 번지고 있다. 당장 설 연휴에 들어가는 이번 주부터 1만명 이상이 나올 수 있고, 설 연휴 이후에는 최대 2만~3만명으로 급증하며 오는 2월 말께 정점에 도달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예상한다.

오미크론 확산세에 비해 정부의 대응은 답답하기만 하다. 전문가들은 당장 이번 주, 늦어도 1∼2주 안에 오미크론 대응 체계를 전국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최대한 빨리 전국 병·의원을 대상으로 한 진단·치료 가이드라인이 신속하게 마련돼야 하는데 아직도 의료 현장에서는 준비가 소홀하기만 하다. 오미크론발 대확산이 예견된 상황에서 정부가 그동안 뭘 준비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국내외 전문가들은 이번 오미크론발 대확산만 잘 대처하면 빠르면 3월, 올해 상반기 정도에는 일상으로의 회복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따라서 이번 설 연휴를 전후로 정부는 오미크론 대응 방역 체계를 철저히 준비하고 현장을 점검해서 국민적 희생을 최소화해야 할 것이다. 의료계와 현장 의료진도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동네 병·의원 중심의 재택치료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하길 바란다. 국민들도 설 연휴 전후에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할 것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