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50대 근로자 작업 중 사망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50대 근로자 작업 중 사망

기사승인 2022. 01. 24. 2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근로자 사망한 현대중공업 재해 현장<YONHAP NO-3959>
24일 오후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서 이 회사 소속 근로자 1명이 크레인 작업 중 철판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회사 관계자가 현장을 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현대중공업 노조
24일 오후 5시 15분쯤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서 현장 작업자 1명이 크레인 작업 중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현대중공업과 노동조합에 따르면 A(52)씨는 이날 울산조선소 2야드 가공 소조립 공장에서 리모컨 크레인을 이용해 3t가량의 철판을 옮기는 작업을 하던 중 철판과 장비 사이에 끼여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안전 최우선을 첫번째 경영방침으로 안전관리 강화에 최선을 다해왔는데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한 데 대해 참담한 심정으로 고개 숙여 사과 드린다”며 “관계기관 조사에 적극 협조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히고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찰과 고용노동부는 현장 관계자들의 말을 토대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노조 측은 “작업 현장에 CCTV가 없다”며 “현재 관계기관이 조사 중이며 정확한 사고 경위는 내일쯤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