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외교부, 아이보시 대사 초치… 일본의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 움직임 항의

외교부, 아이보시 대사 초치… 일본의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 움직임 항의

기사승인 2022. 01. 28. 23: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외교부,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 초치…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결정 항의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용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결정한 28일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가 외교부 청사로 초치되고 있다. /연합
정부는 28일 일본 정부가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항의했다. 외교부는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일본 정부의 이 같은 결정에 대해 항의했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저녁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대사를 외교부로 초치했다. 아이보시 대사는 상기된 표정으로 청사로 향하면서 “지금은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입장한 지 약 20분 만에 청사를 빠져나갔다.

이날 외교부의 대응은 한국 정부의 항의에도 일본이 마침내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겠다는 결정에 대한 강경 조치다. 외교부는 지난해 12월 28일 일본이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천을 위한 후보로 선정한 당시에도 추조 가즈오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장을 초치했다. 이번 외교부의 대응은 더욱 강력한 수위의 항의로 볼 수 있다.

외교부는 대변인 성명에서 “이러한 시도를 중단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며 “우리 측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제2차 세계대전 시 한국인 강제노역 피해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 추진키로 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일본이 군함도 등 일본 근대산업시설에서의 조선인 강제노역을 설명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 지난해 7월 세계유산위원회가 강한 유감을 전한 사실도 언급했다. 당시 일본은 조선인 강제노역 사실을 함께 알리겠다고 국제사회에 약속한 바 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날 오후 사도 광산의 추천과 관련해 “올해 신청해서 조기에 논의를 시작하는 것이 등재 실현에 지름길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외교부는 기시다 총리의 발언 직후 “일본 정부가 2015년 세계유산 등재 시 스스로 약속한 후속 조치를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 선행되어야 함을 재차 강조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관계부처와 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일본의 사도 광산 등재 추진에 대응할 방침이다. TF를 중심으로 사도 광산 관련 자료 수집과 분석은 물론 대외 교섭과 홍보 등을 하면서 사도 광산에 대한 종합적·체계적 대응을 할 계획이다.

한국 정부는 이외에도 다양한 외교 채널을 통해 일본 측에 항의할 예정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의 단호한 입장을 대변인 성명뿐 아니라 서울 및 도쿄 채널을 통해서도 앞으로도 일본 측에 전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