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권성동 “윤석열정부, 철도·전기 민영화 내걸 계획 전혀 없어”

권성동 “윤석열정부, 철도·전기 민영화 내걸 계획 전혀 없어”

기사승인 2022. 05. 19. 13: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앙선대위 인천 현장 회의에서 발언하는 권성동 공동선대위원장
권성동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이 19일 오전 인천 미추홀구 유정복 인천광역시장 후보 선거 사무실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인천 현장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9일 “윤석열 정부는 국민의 기본 생활과 관련된, 민생과 직결된 철도·전기에 대해 민영화를 내걸 계획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인천의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 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이재명 후보를 비롯한 민주당 인사들이 마치 윤석열 정부가 철도·전기·수도·공항을 민영화한다는 허위조작 사실을 뿌리고 있다”며 이 같이 반박했다.

그는 당 차원의 고소·고발을 검토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허위 선동을 통해 제2의 광우병 사태, 제2의 생태탕 논란을 일으키려는 정치공학적 목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임명을 비판하는 데 대해서도 “문재인 정부에서 ‘조국 수사’를 했다는 이유로 4번 좌천하고도 아직 분풀이가 남았나 보다”라며 “한 장관은 14시간 넘는 혹독한 인사청문회를 치렀지만, 능력과 자질, 전문성과 도덕성에서 어떤 부적격 사유도 찾을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결정적 한 방은 커녕 민주당이 반대할수록 한 장관에 대한 국민 관심만 커졌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동훈 현상’이라는 말까지 나온다”며 “민주당은 민심을 오판하고 조국의 강에서 허우적거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특히 “한덕수 국무총리 인준 문제를 한동훈 장관 임명과 연결 짓는 것은 구태”라며 “(두 인사는) 정치거래의 대상으로 삼을 수 없고, 독립적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한덕수 총리 후보자는 윤석열 대통령이 야당인 민주당에 건넨 협치 카드”라며 “민주당은 내일 본회의 인준 표결 협조로 협치하라는 국민 요구에 응답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