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울산 에쓰오일 공장 화재 12시간 넘게 이어져…사상자 10명 발생

울산 에쓰오일 공장 화재 12시간 넘게 이어져…사상자 10명 발생

기사승인 2022. 05. 20. 09: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고경영자 오전 11시 사과문 발표 예정
에쓰오일 폭발 화재 '진화 중'
9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폭발로 대형 화재가 발생해 20일 오전까지 진화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연합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에쓰오일 공장에서 폭발과 함께 시작된 화재 진압 작업이 12시간 넘게 이어지고 있다. 인명피해도 늘어 1명이 숨지고 9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20일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51분에 발생한 화재 진압 작업이 이튿날 오전까지 계속되고 있다.

사고는 부탄을 이용해 휘발유 옥탄값을 높이는 첨가제 ‘알킬레이트’ 제조 공정에서 부탄 압축 밸브 오작동을 긴급 보수한 후 시운전하다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소방당국은 인화성이 강한 부탄의 특성상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번 화재 사고로 1명은 숨지고, 4명은 중상, 5명은 경상을 입었다. 대부분은 화상 환자로 확인됐다.

후세인 알 카타니 에쓰오일 최고경영자는 이번 사고와 관련해 이날 오전 11시 울산공장 본관 1층에서 사과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