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건전성 뒤쳐진 대구은행…“선제적 대응 필요”

건전성 뒤쳐진 대구은행…“선제적 대응 필요”

기사승인 2022. 05. 22. 17: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PL비율 0.49%·대손충당금적립률 141.6%…지방은행 평균 하회
전문가 "기준금리 인상에 차주 상환 능력 저하 가능성"
대구은행 "대출 사후관리 시스템 고도화 완료"
clip20220522174957
DGB대구은행의 건전성이 여타 지방은행에 비해 뒤쳐진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오는 9월 코로나19 금융조치(만기연장·원리금 상환유예) 종료와 금리 상승 이후 확대될 수 있는 여신 부실가능성에 적극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현재까지는 건전성지표가 양호한 수준이지만, 한계기업 줄도산 등으로 여신이 부실화되면 대구은행 건전성이 나빠질 수 있기 때문이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대구은행의 고정이하여신(NPL)비율은 0.49%로 지방은행 평균(0.38%)보다 높았다. NPL비율은 총여신 대비 부실채권 비율을 나타내는 것으로, 이 비율이 높을수록 부실채권이 많다는 의미다. 반면 부실채권을 감내할 수 있는 능력인 대손충당금적립률은 대구은행이 141.6% 기록해, 지방은행 평균보다 40%포인트 가량 낮았다. 다른 지방은행보다 부실채권은 많지만 이에 대응하기 위한 충당금은 덜 쌓았다는 얘기다.

특히 대구은행은 올해 대출 규모가 감소하는 추세 속에서도 NPL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올 1분기 총여신 규모는 47조2550억원으로 전년 말과 비교해 0.6% 감소했다. 여기에 대구은행은 부실 대출 정리에도 소극적이었다. 이 기간 대출 상각 규모는 27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2% 줄었다.

또 올해 9월 종료되는 코로나19 금융지원 조치도 부담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대구은행은 코로나19 취약업종으로 꼽히는 도소매업, 음식숙박업, 운수업 관련 대출 규모가 크기 때문이다. 만기연장과 원리금 상환유예 조치가 중단되면 관련 채권이 부실화될 가능성이 높다.

또 가파르게 오르는 금리도 문제다. 금리상승으로 이자부담이 커지면 대출자들의 상환능력도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김헌수 순천향대학교 IT금융경영학과 교수는 “금융당국이 대손충당금 적립을 강제할 수는 없지만 기준금리 인상으로 차주들의 상환 능력이 저하될 수 있다”며 “은행은 은행채 발행, 대출 시스템 강화 등을 통해 스스로 관리 능력을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성태윤 연세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지방은행의 건전성 수준이 미흡한 수준은 아니지만, 현재와 같은 금리 상승기에는 문제가 될 수 있다”며 “코로나19 금융지원 종료로 신용도가 하락하는 중소기업이 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지방은행이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금융당국의 대손충당금 적립 요구가 더 높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대구은행은 적정 수준에서 건전성을 관리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대구은행 관계자는 “올 1분기 대출 매각이 없었던 탓에 여타 지방은행보다 NPL비율이 높았다”며 “코로나19 취약업종 대출은 보증서 담보대출이 대부분이며 신용보증재단이나 정부에서 2차 보전을 실시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1분기까지 코로나19 관련 충당금으로 880억원을 적립하는 등 대비 태세를 갖췄다”며 “대출 사후관리를 위한 시스템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