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선미 “데뷔 16년차, 솔로가수는 10년차…많이 덜어낸 이유는”

선미 “데뷔 16년차, 솔로가수는 10년차…많이 덜어낸 이유는”

기사승인 2022. 06. 29. 14: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선미, 수줍수줍
아시아투데이 김현우 기자 = 가수 선미가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Play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열린 디지털 싱글 `열이올라요(Heart Burn)`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 취하고 있다.
가수 선미가 이번 신보를 준비하면서 홀가분했던 이유를 전했다.

선미는 29일 서울 마포구 신한pLay스퀘어에서 새 디지털싱글 ‘열이올라요(Heart Burn)’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선미는 “이번 신곡 ‘열이올라요’는 제가 작곡한 곡이 아니다. 제가 그동안 계속 저를 프로듀싱을 해왔는데,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이 바라보는 선미가 궁금하더라. 그 와중에 이 곡이 행운처럼 찾아왔다”고 말했다.

선미는 “저는 1, 2년 하고 그만 둘 가수가 아니기 때문에 굳이 내 곡이어야 할 필요도 없다고 생각이 들었다. 다양한 프로듀서들의 시각으로 다시 한 번 저를 보게 되는 순간이었다”며 “전작들과 다르게 많이 덜어냈다. 신기하게 덜어내면 덜어낼수록 순수해지는 느낌이 들더라. 그런 점에서 속시원하다는 것을 느꼈다”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선미는 “제가 이제 데뷔 16년차고 솔로 가수로는 10년차가 됐다. 제가 2~3년마다 앨범이 나오는 가수가 아니라 자주, 주기적으로 대중들과 만난다. 항상 그게 부담이었다. 목표를 물어올 때마다 거창해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며 “근데 1~2년 할 거 아니니까 거창하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이 들더라. 그래서 이번 앨범 목표는 ‘선미 나왔네’ ‘어떤 노래지?’ 하고 대중들이 들어주는 거다. 이런 마음이 드니까 정말 홀가분해졌다”고 전했다.

선미의 이번 신보 ‘열이올라요’는 뜨거운 더위 혹은 싱그러운 여름 햇살 같은 열정적인 사랑 이야기를 담아냈다.

동명의 타이틀곡은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포인트인 댄스곡이다. 선미의 대표곡 ‘보라빛 밤’의 낮 버전으로 한여름의 뜨거운 사랑 이야기를 담았다. 수록곡 ‘풋사랑 (Childhood)’은 순수하고 풋풋했던 사랑 이야기를 담은 곡이다. 29일 오후 6시 발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