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진, 2박 3일 방중 마치고 귀국···사드·칩4 등 중국 반발로 한·중관계 부담 커져

박진, 2박 3일 방중 마치고 귀국···사드·칩4 등 중국 반발로 한·중관계 부담 커져

기사승인 2022. 08. 10. 17: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중 외교장관 회담서 주요 현안 입장 차 확인
박진 장관, 한중 외교장관회담 참석
박진 외교부 장관이 9일 중국 칭다오시 지모구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하고 있다./제공=외교부
박진 외교부 장관이 취임 후 첫 중국 방문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하고 양국간 다양한 현안을 논의했지만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한 채 만만치 않은 과제를 남기면서 향후 한·중관계에서 적지 않은 부담을 안게 됐다.

박 장관은 10일 오후 2박 3일간의 방중일정을 마치고 공군 2호기 편으로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박 장관은 방중 이틀째인 지난 9일 오후 칭다오에서 왕 부장과 5시간에 걸친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했다. 이 자리에서 박 장관과 왕 부장은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공급망 협력, 한·중관계 강화, 한반도 문제 등에 대해 폭 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이와 관련해 박 장관은 귀국 직전 칭다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른바 '사드 3불(不)'(사드 추가배치 불가, 미국 미사일방어체계 편입 불가, 한·미·일 군사동맹 불참)은 합의나 약속이 아니라는 점을 중국 측에 분명히 밝혔다"고 강조했다. 또 박 장관은 "사드 문제와 관련해 북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은 자위적 방어수단이며 우리의 안보주권 사안임을 분명하게 밝혔다"며 "양측은 사드가 양국 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중국 정부는 이날 사드 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가 기존에 배치된 사드의 운용 제한, 이른바 '1한(限)'을 대외적으로 약속했다고 주장했다. 박 장관의 이야기와는 상당한 거리감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특히 중국이 기존 3불에 더해 1한까지 처음으로 꺼내 들면서 새로운 논쟁의 불씨를 만들었다.

공급망 문제와 관련해서도 양측은 입장차만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박 장관은 전날(9일) 회담에서 왕 부장에게 미국이 주도하는 반도체 공급망 협력대화(이른바 '칩4')에서 중국의 우려를 해소하는 역할을 한국이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이날 "박 장관이 한국은 어느 특정국을 배제할 의도가 전혀 없고 한·중간 밀접하게 연결된 경제통상구조를 감안할 때 오히려 한국이 가교역할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박 장관이 중국이 우려하는 입장을 잘 알고 있다고 말하며 한국이 '칩4'에 들어가는 것은 중국 입장에서 봤을 때 반드시 나쁜 것은 아니라는 점을 전달했다는 게 이 당국자의 설명이다.

박 장관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중국 측은 '한국이 신중하게 판단하길 바란다'는 의견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