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영상] KF-16 전투기 6대 시그너스 공중급유 받으며 호주행

[영상] KF-16 전투기 6대 시그너스 공중급유 받으며 호주행

기사승인 2022. 08. 18. 15: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규모 다국적 연합훈련 '피치블랙' 참가
한국 공군 단독 전력만으로 첫 해외 훈련
사진3 (67)
공군 KF-16 전투기가 18일 호주에서 열리는 대규모 다국적 연합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중원기지를 이륙하고 있다./제공=공군
공군의 KF-16 전투기 6대와 KC-330(시그너스)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1대가 18일 호주에서 진행되는 대규모 다국적 연합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이륙했다.

이날 중원기지를 이륙한 KF-16 전투기 6대는 해외에 파견되는 한국 공군 전투기로는 처음으로 KC-330의 공중급유를 받으며 필리핀 클락 공항을 경유해 19일 호주 다윈기지에 도착할 예정이다.

공군은 "오는 29일부터 9월 7일까지 호주 다윈과 앰벌리 기지에서 진행되는 대규모 다국적 연합훈련 '2022 피치블랙(Pitch Black)'에 최초로 참가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피치블랙 훈련은 호주 공군이 역내 안보와 우방국 간 연합작전수행능력 향상을 위해 2년 주기로 실시하는 대규모 다국적 연합훈련이다. 올해 훈련에는 호주, 미국, 영국, 프랑스 등 10개국에서 100여대의 항공전력이 참가한다.

공군은 이번 훈련에 KF-16 6대, KC-330 1대와 130여 명의 병력을 파견해 연합작전 능력을 키우고 참가국과의 군사협력을 증진할 예정이다.

사진2 - 2022-08-18T091051.430
공군 KF-16 전투기와 KC-330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가 피치블랙 훈련 전개에 대비해 사전 공중급유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제공=공군
공군은 호주 공군의 제의에 따라 지난 2010년부터 2018년까지 5회에 걸쳐 피치블랙 훈련을 참관해왔다. 공군은 다국적 공군과의 연합작전 능력 및 군사교류 강화를 위해 올해 처음으로 훈련에 참가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피치블랙 훈련은 미국 알래스카주 아일슨 공군기지와 네바다주 넬리스 공군기지에서 진행되는 '레드플래그(Red Flag)' 훈련에 이어 한국 공군의 전투기가 참가하는 두번째 해외연합훈련이 됐다.

공군은 이번 훈련참가를 통해 연합작전을 수행하는 훈련공역을 남반구까지 확대하고, 여러 국가의 다양한 항공전력들과의 공중작전으로 상호운용성을 높여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공군은 이번 훈련 참가를 위해 해외 전투기 전개(Ferry)하면서 KC-330으로 공중급유 임무를 최초로 직접 수행하고, 호주 임무공역에서도 급유작전을 수행하며 한국 공군의 단독 전력만으로 해외 훈련에 참가하게 된다.


앞서 공군은 훈련에 참가하는 작전요원들의 훈련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실제 전개 환경을 모사한 장시간의 시뮬레이터 탑승훈련과 체공비행훈련 등 전투기의 해외 전개를 대비해 수개월 간 철저한 사전 준비과정을 거쳤고, 연합편대군종합훈련 등을 통해 수준 높은 전투기량을 유지해왔다.

훈련에 참가하는 작전요원들은 일주일 간 새로운 환경을 익히는 적응훈련을 실시한 후, 2주에 걸쳐 진행되는 본 훈련기간 동안 공격 편대군, 방어제공, 긴급항공차단, 공중급유 등의 다양한 훈련을 통해 실전적 연합 전투능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훈련단장을 맡은 19전투비행단 항공작전전대장 우창효 대령은 "피치블랙 훈련은 대한민국 공군의 전투기가 우리 공군 공중급유기의 지원을 받으며, 참가하는 역사적인 훈련"이라며 "참가국은 물론 전 세계에 우리 공군의 강한 모습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임무완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